한전·발전사, 임직원 자녀 장학금으로 5년간 1000억 지급

뉴시스 입력 2021-09-24 16:52수정 2021-09-24 16: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기업들이 임직원과 자녀들에게 1000억원이 넘는 장학금을 과도하게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민의힘 엄태영 의원이 한국전력과 6개 발전 자회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난 2017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기관별 임직원 및 임직원 자녀들에게 지급한 장학금 지원액은 1062억3700만원으로 집계됐다.

기업별로 보면 한전은 최근 5년 동안 장학금 지원금으로 457억4000만원을 임직원 자녀들에게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한국수력원자력(351억1000만원), 한국동서발전(69억9200만원), 한국남동발전(68억5700만원), 한국남부발전(46억7600만원), 한국중부발전(43억8900만원), 한국서부발전(24억6500만원) 순이다.

주요기사
엄태영 의원은 “눈덩이처럼 쌓여가는 영업손실은 아랑곳하지 않는 공공기관의 방만 경영과 도덕적 해이는 매년 지적되고 있는 사안”이라며 “국가경제 발전을 위해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하는 당면 과제”라고 지적했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