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일시 연체자 ‘신용 사면’ 추진

김형민 기자 입력 2021-08-11 03:00수정 2021-08-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금융위, 오늘 신용회복 지원 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대출을 연체했다가 갚은 채무자들을 대상으로 일종의 ‘신용 사면’이 추진된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1일 은행연합회, 여신금융협회 등 금융 업권별 협회장들과 만나 이런 내용의 ‘개인 신용회복 지원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방안에는 코로나19로 인해 금융회사 대출금을 연체한 후 갚은 사람들의 연체 이력을 금융사끼리 공유하지 않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잠시라도 연체가 생기면 연체 이력이 다른 금융회사에도 공유돼 신용등급이 하락하는 등 금융 서비스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정부는 연체 이력 공유를 막아 다른 금융회사에서 대출 등 금융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구체적 기준은 논의 중이며 일정 기간 내 연체·상환자에게 일괄적으로 신용 회복이 적용될 가능성이 거론된다. 현재 정부와 금융권은 특정 기간을 설정해 이 기간 안에 연체와 상환 이력을 살펴 대상자를 선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0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으며 채무 상환 과정에서 연체가 발생한 분들 가운데 그동안 성실하게 상환해온 분들에 대해서는 신용회복을 지원할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지시한 바 있다.

주요기사
김형민 기자 kalssam35@donga.com
#일시 연체#신용 사면#신용회복#금융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