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금보험공사 차기 사장에 김태현 금융위 前사무처장 유력

박희창기자 입력 2021-07-30 18:33수정 2021-07-30 18: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예금보험공사 차기 사장에 김태현 전 금융위원회 사무처장(55)이 유력 후보로 부상하고 있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김 전 사무처장은 전날 사표를 제출하고 이날 오후 마감된 예보 사장 공모에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권 안팎에서는 김 전 사무처장이 유력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전 사무처장이 선임되면 최근 들어 2회 연속으로 기재부 국고국장 출신이 맡았던 예보 사장을 금융위 출신이 맡게 된다. 경남 진주 출신인 김 전 사무처장은 행시 35회로 금융위 자산운용과장, 금융서비스국장, 금융정책국장 등을 지냈다.

위성백 현 예보 사장의 임기는 9월 17일까지다. 금융위원회는 예보 임원후보추천위원회 면접 결과를 바탕으로 신임 사장 후보를 제청하고 대통령의 재가를 거쳐 최종 확정한다.

박희창 기자 ramblas@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