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몸 김치’ 충격 여전한데…中 배추김치, 국내산 둔갑

세종=송충현 기자 입력 2021-07-08 03:00수정 2021-07-08 13: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상반기 원산지 표기 위반 1771곳
적발건수 전년대비 17.5% 늘어

중국산 배추김치를 보쌈김치로 만들어 국내산으로 속여 팔거나 콜롬비아산 카네이션을 원산지 표기 없이 판매한 업체들이 적발됐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올해 상반기(1∼6월) 이 같은 사례를 포함한 원산지 표시 위반 업체 1771곳을 적발했다고 7일 밝혔다. 단속 대상 업체는 6만7052곳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8만1710곳)보다 줄었지만 적발 건수는 전년 대비 17.5% 늘었다.

품목별로 보면 중국산 배추김치를 국내산 보쌈김치로 속여 판매한 사례 등 배추김치(420건)의 원산지 위반 사례가 가장 많았다. 이어 돼지고기(290건)와 쇠고기(198건) 순이었다. 올 3월 중국의 한 김치 공장에서 남성 직원이 옷을 벗은 채 배추가 담긴 통에 들어가 비위생적으로 배추를 절이는 ‘알몸 김치 영상’이 퍼지며 중국산 배추김치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원산지를 거짓 표시한 849개 업체는 형사 입건됐다. 혐의가 확인되면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원산지를 표기하지 않은 922개 업체는 2억4900만 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주요기사
정부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소비자단체와 협력해 휴가철 축산물과 추석 대비 제수용품 특별 단속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중국 배추김치#원산지 표기 위반#보쌈김치 제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