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빅블러’ 선두 나선 현대차그룹… AI-로봇-모빌리티가 이끈다

입력 2021-07-08 03:00업데이트 2021-07-08 05: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리빌딩 대한민국] 2부 포스트 코로나, 기업이 힘이다
〈5〉제조업 벗어나 융합 나선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의 ‘버추얼 차량 개발실’에서 직원들이 가상현실(VR)을 활용해 개발 단계에 있는 차량을 살피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한 해 700여만 대의 완성차를 만들어 파는 현대자동차그룹은 세계 5위권의 완성차 제조 기업이자 한국 제조업의 대표 선수다.

완성차 제조를 바탕으로 성장한 현대차그룹이 최근 국내 산업계에 ‘빅블러(Big Blur)’ 선두주자로 나서며 새로운 장을 열고 있다. ‘이동’에 관한 모든 것을 다루는 모빌리티 기업으로서 인공지능(AI), 항공 등까지 다양한 분야에 나서고 있다.

빅블러는 ‘기존 경계가 모호해지는 현상’을 뜻한다. 4차 산업혁명이라 일컬어지는 미래 산업 구조는 제조업, 정보통신업 등 영역별로 산업을 구분해온 과거와 달리 여러 산업을 융합해 이전에 없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한다. 빅블러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는 모든 기업들이 마주한 과제다.

현대차그룹의 빅블러는 크게 AI, 로봇, 모빌리티를 중심으로 이뤄진다. 현대차와 기아가 2019년 10월 세계 최초로 개발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머신러닝(SCC-ML)’이 대표적이다. 앞차와 거리를 일정하게 유지하며 운전자가 설정한 속도로 자율주행하는 SCC에 AI를 결합했다. 차량 내 시스템이 운전자의 주행 성향을 학습해 SCC 작동 시 운전자의 운전 습관을 비슷하게 구현함으로써 승차 중 SCC로 인한 이질감을 없애준다. AI를 응용한 자연어 음성명령으로 경로 검색은 물론이고 차량 기능, 상태를 확인하는 기술도 갖고 있다.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은 현대차그룹에서 ‘또 하나의 세상’으로 자리 잡았다. 2019년 설치한 ‘버추얼 차량 개발실’에서 VR를 활용한 차량 개발은 디자인은 물론이고 기능 시연 등에서 차량 개발에 드는 비용과 시간을 단축했다. 시제차를 일일이 만들지 않아도 되고 더 자세히 차량을 살펴볼 수 있게 됐다. 실제 도로 모습 위에 경로 정보를 안내하는 AR 내비게이션 또한 적용 차종과 제공 정보를 늘려 경로 안내 정확성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

로봇은 ‘걷는 것도 모빌리티’라는 기본 방향성에 맞춰 사업 확대를 모색하고 있다. 입는 형태의 웨어러블 로봇 등을 선보였던 경험에 지난달 인수한 미국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기술력을 융합할 계획이다. 이동뿐 아니라 서비스, 인명 구조 등 수요가 커질 것으로 보이는 분야의 로봇을 개발하면서 이에 필요한 모터와 센서, AI 기술력은 자동차를 비롯한 다른 사업에도 접목할 수 있다.

이르면 2028년 현대차그룹 모빌리티 영역은 하늘로 확대된다. 미래 도시의 교통 문제 해결책으로 꼽히는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2030년 이전 UAM이 상용화하면 온실가스 배출이 없는 전기 추진 수직이착륙기를 비롯해 하늘과 땅을 넘나드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UAM은 서비스뿐 아니라 기체 개발에 기존 자동차 제조 경험과 모터, 배터리, 소재 등 다양한 기술력을 응용할 수 있어 현대차그룹의 사업은 물론이고 국내 산업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그룹은 미래 사업 구조를 자동차 50%, UAM 30%, 로봇 20%로 예상하고 있다. 정의선 회장은 이를 위해 적극적인 인수합병(M&A)과 관련 인재의 확보를 통해 현대차그룹을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