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새주인, 성정 vs 쌍방울 2파전

변종국 기자 입력 2021-06-15 03:00수정 2021-06-1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림그룹, 부채규모 등 우려 불참 이스타항공 인수전이 ㈜성정과 쌍방울-광림 컨소시엄의 2파전으로 좁혀졌다.

1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날 이스타항공 본입찰을 마감한 결과 우선매수권자로 결정된 ㈜성정 외에 쌍방울-광림 컨소시엄이 입찰에 참여했다.

당초 인수의향서를 받아갔던 하림그룹과 사모펀드 운용사 등은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다. 하림그룹은 막판까지 인수전 참여를 검토했으나 부채 규모, 인수 후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 등을 이유로 최종 불참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건은 성정과 쌍방울 측이 제시한 인수 가격이다. 항공업계와 금융권 안팎에서는 이스타항공 인수가를 1200억∼1500억 원 정도일 것으로 보고 있다. 성정은 지난달 우선매수권자 지위를 획득하면서 이스타항공 인수가로 850억 원가량을 제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쌍방울 측은 항공업계와 금융권 안팎이 추정하는 수준의 인수가를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쌍방울 측이 성정보다 높은 금액을 써냈다고 해서 곧바로 이스타항공 인수자가 되는 것은 아니다. ‘스토킹호스’ 매각 방식에 따라 성정은 우선매수권자 지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입찰가를 한 번 더 제시할 기회가 있다. 성정이 쌍방울 측이 제시한 입찰 금액 이상을 내겠다고 하면 성정이 이스타항공 새 주인 후보가 되고, 쌍방울 제시가 이상을 낼 수 없다고 포기할 경우는 쌍방울이 인수 후보자가 된다.

매각주간사회사 등은 이날 입찰 결과를 확인한 뒤 15일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쌍방울이 더 높은 금액을 썼다면 법원은 수 일의 입찰가격 재검토 기간을 성정 측에 준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이스타항공#새주인#하림그룹#부채규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