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돌위험땐 스마트폰서 경고음… LG전자, 보행자 보호 앱 공개

홍석호 기자 입력 2021-06-11 03:00수정 2021-06-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전자가 야간 운전 등의 상황에서 보행자를 인지해 사고를 막을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을 공개했다. LG전자는 10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SSME)’에서 ‘소프트 V2X’ 앱을 선보였다. 별도 전용 단말기가 필요 없이 스마트폰만 있으면 구동이 가능하다. 사용자의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현재 위치, 이동 방향, 속도 등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의 클라우드에 전송해 충돌 위험을 점검한다. 클라우드는 전달받은 정보 중 사용자 주변 정보를 선별해 보내주고, 차량과 보행자가 가까워지는 등의 상황이 되면 스마트폰의 진동과 알림음을 양측에 보내 경고한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충돌위험#스마트폰#lg전자#보행자 보호 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