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대책]전국에 83만6000가구 신규 부지 확보…서울 32만가구

뉴스1 입력 2021-02-04 15:08수정 2021-02-04 15: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정부가 2025년까지 서울 32만3000가구를 포함해 총 83만6000가구의 신규 부지를 확보하기로 했다.

정부는 4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으로 신규 확보하는 서울 32만3000가구는 분당신도시 3개와 강남3구 아파트 수와 비슷하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83만6000가구중 약 57만3000가구가 도심내 신규 사업을 통해 확보할 계획이다. 또 약 26만3000가구는 신규 공공택지 지정 등을 통해서다.

주요기사
국토부 관계자는 “기존 주거복지로드맵 및 3기 신도시 등을 통해 추진 중인 수도권 127만호 공급계획을 합하면 약 200만가구 이상으로 역대 최대 수준 공급대책”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시한 물량은 면밀한 입지요건 검증 및 GIS 분석을 통해 사업이 가능한 부지들을 확인했다”며 “그간 정부 또는 민간에서 추진했던 사업들의 주민참여율을 근거로 공급물량을 산출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