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 “이스타항공 가족 지분 헌납”

변종국 기자 입력 2020-06-30 03:00수정 2020-06-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주항공 매각 협상 이득 포기
일각 “지분취득 적법성 의혹 탓”
김현정 민주당 부대변인이 나서 노조에 체불임금 합의 요청 논란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과 그의 자녀들이 이스타항공과 지주사인 이스타홀딩스에 대한 지분 등 모든 권한을 포기하기로 했다. 이 의원 측은 경영 부실로 인한 직원 임금 체불 문제 등에 책임을 지겠다는 입장이지만, 일각에서는 이스타홀딩스의 이스타항공 주식 취득 과정에 의혹이 제기되자 지분 포기를 선언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29일 이 의원은 성명서를 통해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소유하고 있는 이스타항공 지분 모두를 이스타항공 측에 헌납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스타항공 회사와 구성원은 살아야 한다는 절박함에 놓여 있다”며 “창업자의 초심과 애정으로 이스타항공이 조속히 정상화하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이스타홀딩스는 이 의원의 두 자녀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스타홀딩스는 이스타항공 지분 38.6%를 보유하고 있다. 제주항공과의 인수 협상이 완료될 경우 얻게 되는 대주주의 각종 이득을 모두 포기하겠다는 것이다. 이스타항공의 예상 매각대금은 약 545억 원이다. 매각대금 중 이스타홀딩스 지분에 해당하는 약 410억 원이 이스타홀딩스로 들어가는 구조였다. 매각대금은 각종 차입금 및 세금, 금융 이자 변제 등에 사용될 예정이었지만, 수십억 원의 자금은 대주주 등에 돌아갈 가능성이 크다.


최근 이스타항공과 제주항공은 3월부터 지급되지 않고 있는 이스타항공 직원들의 체불 임금에 대한 책임이 서로에게 있다며 대립각을 세워 왔다. 이에 인수 합병이 무산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특히 이스타항공의 조종사 노동조합 등은 오너 일가에 임금 체불 등의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한 정치권 안팎에서는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에 빠진 이스타항공을 지원하고 싶어도 여당 의원 일가가 대주주로 있는 상황에서 지원 자체가 부담스러울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이 의원 측이 각종 이익을 포기하는 대가로 제주항공에 이스타항공 인수에 적극 나서 달라는 메시지를 보냈다는 분석이다.

주요기사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 의원의 지분 포기 선언은 이스타항공 지분 취득 과정의 적법성 논란 때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자본금 3000만 원에 불과했던 이스타홀딩스가 2016년 이스타항공 주식을 매입해 최대 주주로 등극하는 과정에서 자금 100억여 원의 출처가 불분명하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이스타항공 측은 “모든 과정은 합법적이고 공개적인 방식으로 진행됐다”고 정부 당국에 해명했지만 논란은 계속됐다.

한편 김현정 민주당 부대변인이 노조 측에 이 의원을 대신해 체불임금 합의 등을 요청한 사실이 알려지자 정치권에서는 여권 부대변인이 나서는 모양새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김 부대변인은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 측에 체불임금 250억 원 중 110억 원만 받으라는 제안을 수용해 달라는 취지의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 부대변인은 “당과 사전 교감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변종국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이상직 일가#이스타항공 지분 포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