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한국수출입은행, 해외 스마트시티 수출 확대 상호 협력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0-06-03 15:32수정 2020-06-03 15: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한국수출입은행과 스마트시티 및 인프라 개발사업 진출 협력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정부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시티’ 분야 해외사업 진출협력과 국내기업의 해외개발사업 진출 확대를 위한 공공기관 차원의 수주 지원, 그리고 LH와 수은 간 협력 확대를 통한 신규 해외개발사업 발굴을 위해 체결됐다.

협약에 따라 해외 스마트시티‧인프라 개발사업에 대한 △공적개발원조사업 및 투자개발사업의 유기적 연계방안 검토 △투자개발사업 활성화를 위한 수은 금융 활용 △유망 해외사업의 발굴 및 개발협력을 포함해 포괄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LH는 풍부한 신도시 및 산업단지 개발 노하우를 갖추고 있고, 수은은 다양한 금융지원수단과 해외 중장기 프로젝트 지원 경험을 가지고 있는 만큼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 사업과 국내 기업의 해외 개발사업 진출에 시너지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기사

변창흠 LH 사장은 “국내 최대 SOC 공기업인 LH와 대외정책금융기관인 수출입은행이 협력해 해외 신규개발사업 발굴 및 국내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에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금융과 정보, 기획 등을 아우르는 통합적인 해외개발사업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앞으로 LH와 수은은 이번 업무협약을 효율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공유하고, 실무협의회 개최 등을 추진할 예정이며, LH는 수은뿐 아니라 해외사업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국내 기업 해외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