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략가 이병철-불도저 정주영 오랜 경쟁… 손자들은 협력 무드

김현수 기자 입력 2020-05-14 03:00수정 2020-05-14 10: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15년 면세점 공동진출 손잡기도
삼성과 현대가는 1960년대부터 한국의 재계 순위 1, 2위를 다퉜지만 사업적으로 긴밀한 협력은 보기 드물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의 13일 만남이 화제가 되는 것은 삼성과 현대의 이 같은 역사 때문이기도 하다.

재계는 이병철 삼성 창업회장과 정주영 현대 창업회장 간 서먹한 관계가 불거지기 시작한 시점을 1977년으로 보고 있다. 정 회장이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에 취임한 해다. 이 회장이 중심이 됐던 전경련에 오일머니를 바탕으로 급부상한 현대그룹의 정 회장이 등장하면서 서로 껄끄러워지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1980년에는 양사의 갈등이 표면화되기도 했다. 현대그룹이 당시 삼성 산하였던 ‘중앙매스컴’의 현대건설 관련 보도를 해명하겠다며 주요 일간지 1면에 대대적인 광고를 낸 것이다.

이런 갈등은 두 회장이 여러 사업에서 경쟁관계였고, 스타일이 서로 달라서 불거졌다는 해석도 나왔다. 치밀한 전략가였던 이 회장과 저돌적인 불도저 스타일이었던 정 회장의 경영 스타일이 서로 맞지 않았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1985년 정 회장의 고희연에서 와병 중이던 이 회장이 백자를 선물하면서 불화설은 일단락됐다. 이후에도 삼성과 현대 각자 전략 사업인 반도체, 자동차에 서로 진출하면서 또다시 갈등이 불거지기도 했다.

삼성과 현대차의 사업적 교류는 최근까지 사실상 전무했고 2014년에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옛 한국전력 사옥 터 입찰에서 경쟁을 벌이기도 했다. 2015년 현대산업개발(HDC) 정몽규 회장과 호텔신라 이부진 사장이 면세점 사업에 공동 진출하면서 범현대가와 삼성의 협력으로 해석된 적은 있다. 한 재계 관계자는 “현대가의 본류인 현대차와 삼성이 차세대 배터리 개발 협력을 논의하면서 두 기업의 사업관계가 확실히 진전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삼성#현대#협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