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신작 ‘리니지2M’ 흥행…김택진, 전직원에 300만원 쐈다

입력 2019-12-23 20:57업데이트 2019-12-23 21: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라움아트센터에서 열린 엔씨(NC)소프트 리니지2M 미디어 쇼케이스 ‘2nd IMPACT’ 행사에서 게임을 소개하고 있다. 2019.9.5/뉴스1 © News1
신작 ‘리니지2M’의 흥행으로 주가를 올리고 있는 엔씨소프트가 전직원에게 1인당 300만 원의 보너스를 지급한다.

23일 엔씨소프트에 따르면 이날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특별 격려금 형식의 보너스 지급 사실이 공지됐다. 정규직과 계약직, 파견직 심지어 인턴까지 직급에 관계 없이 모든 직원이 그 대상에 포함됐다. 이는 지난달 27일 출시 이후 구글 앱마켓인 플레이 스토어에서 게임 부문 매출 1위를 달리는 등 리니지2M의 초반 성과에 따른 보상이다.

업계에서는 엔씨가 리니지2M의 흥행에 힘입어 내년 ‘매출 2조 클럽’에 가입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엔씨 측은 “리니지2M의 출시와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노력한 모든 직원들에게 김택진 CEO가 특별격려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엔씨는 전작인 ‘리니지M’을 내놓았던 2017년에도 출시 기념으로 임직원 각각에게 300만 원씩 성과급을 지급한 바 있다.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