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폐기물 소각시설’ 투명 운영으로 부정인식 개선

입력 2019-09-27 03:00업데이트 2019-09-2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처리중 유해물질 검출 안돼… 관련산업 고용창출 효과도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우주엔비텍은 전국에 폐기물 소각 처리시설을 위탁 운영하고 있는 일반 생활폐기물 처리업체다.

일반적으로 ‘폐기물 소각 처리시설’이라고 하면 유해물질 발생 등 부정적인 시선이 때문에 운영이 쉽지만은 않다. 종종 지역 주민들의 소각장 건립 반대 여론에 부딪치기도 한다.

우주엔비텍 곽태헌 대표는 “최근에는 방지시설 운영으로 일반폐기물 처리 시 유해물질이 거의 검출되지 않거나 검출되더라도 배출 기준치보다 훨씬 낮은 정도라 인체에 무해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굴뚝원격감시시스템(TMS)를 통해 배출가스 상태를 실시간으로 체크하고, 해당 지역 주민협의체 감시 요원이 상주하며 처리 과정을 확인하기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 투명한 폐기물 처리가 이뤄지고 있다. 곽 대표는 “소각시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곽 대표는 오랜 시간 폐기물 처리업에 임하면서 국내 폐기물 처리 현안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해 왔다. 그는 “생활 및 산업 폐기물을 소각하지 않고 연료화(SRF) 제조 후 소각 발전하는 방식은 SRF 제조 공정에 투입되는 막대한 에너지 때문에 경제성 문제가 거론되고 있다”며 “다시 국내 폐기물의 직접 소각 및 발전 비율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소각 비율은 20% 정도로 일본, 스위스 등 선진국 소각 비율 90%에 비하면 현저하게 낮은 수치다. 곽 대표는 “소각 비율을 10%만 늘려도 플랜트 사업에 고용 증대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이처럼 다양한 분야에 직간접적인 파급효과를 주는 만큼 폐기물 소각시설을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상연 기자 j30130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