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5일부터 새 지방세法 시행…아파트 취득-등록세 어떻게 되나

입력 2005-01-03 17:52업데이트 2009-10-09 08: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부동산 등록세율을 내리는 지방세법 개정안이 5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개정안에 따르면 취득세 등록세 교육세 등을 합한 부동산 거래세는 전용면적 25.7평을 초과하는 기존 아파트의 경우 현행 5.8%에서 4.0%로, 분양권은 4.6%로 낮아지며, 25.7평 이하는 5.6%에서 3.8%(분양권은 4.4%)로 인하된다.

이로 인해 실거래가격을 신고해야 하는 서울 강남권 등 주택거래신고지역 내 아파트와 분양권은 실질적인 세금 인하혜택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주택거래신고지역이 아닌 일반지역의 기존 아파트는 5일부터 과세표준이 높아져 지금보다 세금 부담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일반지역 기존 아파트=취득·등록세가 인하되지만 과세표준이 실거래가액의 30∼40%에서 70∼90%로 높아지기 때문에 세금을 더 내야 한다.

경기 고양시 마두동 백마금호3단지 31평형의 취득·등록세는 종전 536만6911원에서 611만8000원으로 75만1089원 오른다.

또 경기 김포시 장기동 청송현대3단지 65평형은 621만7245원에서 1368만 원으로 2.2배나 오른다.

▽주택거래신고지역=서울 용산·강남·송파·강동구(일부지역 제외)와 경기 성남시 분당구, 과천시의 아파트는 이미 주택거래 시 실거래가격 신고가 의무화돼 있고, 과표 또한 실거래가가 적용되는 지역이기 때문에 등록세 인하 효과가 클 전망이다.

강남구 대치동 개포 우성1차 31평형은 종전 4648만 원에서 3154만 원으로 1494만 원이 낮아지며, 압구정동 구현대 1차 65평형은 8700만 원에서 6000만 원으로 2700만 원가량 줄어든다.

▽분양권=분양가가 과세 표준이 되는 분양권도 취득·등록세가 줄어든다. 서울 성북구 길음동 대림e-편한세상 24평형은 종전 811만4400원에서 637만5600원으로 173만8800원이 줄어들고, 경기 고양시 가좌동 대우푸르지오 51평형은 종전 1911만1000원에서 1515만7000원으로 395만4000원의 세금을 아낄 수 있게 됐다.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 강현구 정보분석실장은 “강남권 등 일부지역을 제외하고는 사실상 세금부담이 늘어나 거래심리는 더욱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인직 기자 cij199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