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재씨 1억 盧캠프 전달”…검찰, 12일 영장여부 결정

입력 2003-12-11 18:29수정 2009-09-28 0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광재 전 대통령국정상황실장이 11일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지검 서부지청으로 출두하고 있다. -박주일기자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안대희·安大熙 검사장)는 11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측근인 이광재(李光宰) 전 대통령국정상황실장이 썬앤문그룹에서 1억500만원을 받은 혐의를 확인했다. 검찰은 이 전 실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을 신중히 검토 중이다.

이 전 실장은 지난해 11월 노 대통령의 고교 후배인 문병욱(文丙旭·구속) 썬앤문그룹 회장에게서 비자금 1억원을 직접 받아 대선 당시 노무현 후보 캠프에 전달하고, 같은 해 12월 썬앤문그룹 부회장이던 김성래씨(여·구속)에게서도 500만원을 받은 혐의다.

검찰은 이 전 실장이 썬앤문그룹에서 각종 청탁과 함께 돈을 받았는지를 조사한 뒤 정치자금법 위반죄 등을 적용해 사법처리하기로 했다. 또 이 전 실장이 국회 등에서 썬앤문 비자금 수수 의혹을 전면 부인한 경위도 조사 중이다.

▼관련기사▼
- 한나라 "盧캠프엔 비정상 자금 안갔나"
- 검찰, 구속영장 청구 머뭇
- 청와대 “돈 받은적 없다더니…”당혹
- 재계 “부패 악순환 고리 이젠 끊어야”

이 전 실장은 검찰에서 “지난해 대선 직전 만난 문 회장이 수표를 건네면서 ‘민주당의 대선자금으로 써 달라’고 말해 당 관계자에게 전달했으나 영수증 처리가 잘못된 것 같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당시 민주당 선대위 총무본부장을 지낸 이상수(李相洙) 열린우리당 의원은 정동채(鄭東采) 열린우리당 홍보위원장을 통해 “이 전 실장에게서 돈을 받은 바 없다”고 말했다.

이 전 실장은 이날 검찰에 출두하기 전 기자들에게 e메일을 보내 “문제가 됐을 때 진솔하게 고백하려 했으나 용기가 부족했다. 대선 때 1억원은 어찌 보면 작은 돈일 수 있으나 서민들에게는 큰돈이고, 그 점이 마음에 걸린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지난해 11월 김성래 전 부회장이 2억원을 문 회장에게서 받아 “한나라당 서청원(徐淸源) 전 대표에게 전달해 달라”며 홍기훈(洪基薰) 모제약사 회장에게 건넨 사실을 밝혀내고 이 돈이 실제로 서 의원에게 전달됐는지 확인하고 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소환에 불응한 한나라당 최돈웅(崔燉雄) 의원에 대해 12일 중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체포영장을 청구키로 했다. 검찰에 따르면 최 의원은 삼성 LG SK 등 대기업에서 400억원대의 불법 대선자금을 모금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또 “지난해 민주당에서 불법 정치자금 모금에 개입한 인사들이 있어 이들 중 일부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검찰은 노 대통령의 후원자인 강금원(姜錦遠·구속) 부산창신섬유 회장이 노 대통령의 후원회장이던 이기명(李基明)씨의 용인 땅 매입을 위해 이씨에게 건넨 19억원이 불법 정치자금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이씨를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하기로 했다.

정위용기자 viyonz@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