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기아自 추가부채 확인불구 예정대로 인수』

입력 1998-11-18 19:30수정 2009-09-24 19: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그룹은 기아에 대한 부채실사 결과 자산과 부채차액의 10%이상 추가부채가 발생했지만 기아인수 일정에 차질을 빚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의 고위관계자는 18일 “실사기간중 자산과 부채차액의 10%인 5천1백억원을 초과하는 추가 부채가 나타났다”면서 “그러나 이 문제에 대한 협의가 다음주중까지는 잘 마무리될 것이며 다음달 1일로 예정된 주식인수계약에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희성기자〉leehs@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