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태유업 최종부도…수원지법에 화의신청

입력 1998-10-09 07:25수정 2009-09-24 23: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태유업이 8일 한일은행 수원지점에 돌아온 25억6천9백만원의 어음 등 53억5천3백만원을 막지 못해 최종 부도처리됐다. 해태유업은 지난해 2백60억원의 당기순손실을 보는 등 경영난을 겪어왔으며 최근엔 전문경영인이던 이관섭(李官燮)사장이 일신상의 이유로 사표를 내기도 했다.

해태유업측은 이날 수원지법에 화의를 신청했다.

〈정재균기자〉jungjk@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