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구 정치인에 자금제공]한나라당,재보선앞두고 「긴장」

입력 1998-07-10 06:42수정 2009-09-25 07: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은 당내 핵심중진 상당수가 기업으로부터 선거자금이나 이권청탁대가 등으로 거액의 자금을 받은 사실이 사정당국에 포착됐다는 소문이 흘러나오자 사건의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나라당은 무엇보다도 ‘7·21’재 보궐선거를 앞둔 시점에 청구 등 기업비자금의 정치권유입문제가 다시 불거져나온것에 대해 강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당내에서는 이미 수개월 전부터 ‘리스트’라는 이름으로 온갖 소문이 나돌았으나 사정당국의 움직임이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자 사실상 물건너간 것으로 보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물론 여권이 언제라도 필요한 시점에 유효적절한 카드로 사용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으나 이권청탁과 같이 딱부러지게 범법행위로 확인되지 않는 이상 여권으로서도 쉽게 건드리지는 못할 사안으로 치부해 왔다.

이 때문에 한나라당은 당 핵심중진들의 ‘돈문제’가 전면에 다시 부상하자 ‘선거용’과 함께 야당파괴공작이 본격화한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특히 재 보궐선거에서 여권이 밀리자 상황반전을 꾀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이 문제를 거론했다는 분석이다.

한 고위당직자는 “여권이 지방선거에서도 기대한 만큼 성과를 거두지 못한데다 최근에는 재 보선을 앞두고 북한 잠수정사건, 안기부의 정치개입문건사건 등이 터져나오면서 궁지에 몰리고 있는 양상”이라며 “이를 일거에 뒤집기 위한 것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또 당사자들도 사정당국의 조사내용을 강력히 부인했다.

이회창(李會昌)명예총재측은 “이명예총재가 기업인으로부터 돈을 받고 하는 사람이 아니라는 것은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일”이라며 “확인과정에서 뭔가 큰 착오가 있었을 것”이라고 연루설을 일축했다.

김윤환(金潤煥)부총재측도 “청구 장수홍(張壽弘)회장은 최근 3년 동안 만난 사실조차 없다”며 자금수수설을 강하게 부인했다.

그러나 청구 비자금에 연루된 것으로 거론된 또다른 인사는 “다 해결된 일”이라고 말해 자금의 성격에 대해 검찰측과 어느 정도 교감이 있었던 듯한 태도를 보였다.

〈김정훈기자〉jngh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