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10대그룹 『복수노조 불허 입장불변』

입력 1997-01-23 20:43업데이트 2009-09-27 06: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재계는 정치권의 개정노동법 재논의 움직임과 관련,복수노조 도입에 원칙적인 반대입장을 밝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3일 오후 서울 롯데호텔에서 10대그룹 기조실장회의를 갖고 『노동법 개정당시 복수노조를 3년간 유예한 것은 생산현장의 노노(勞勞)간 마찰 등 이른바 「영국병」이 예상됐기 때문』이라며 『국회는 선진국의 경험을 타산지석으로 삼아 당리당략을 떠난 장기적인 안목에서 신중하게 논의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또 『국회의 개정노동법 재론시 정리해고제 변형근로시간제 등은 입법당시의 취지와 목적이 훼손되고 변질되어서는 안된다는 것이 재계의 기본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재계의 복수노조 반대 등 노동법에 대한 입장은 바뀐 것이 없다』며 『다만 정치권에서 굳이 복수노조를 허용하려 한다면 노조전임자에 대한 임금지급금지 등 생산현장에서의 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李鎔宰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경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