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신세계 자산재평가로「덩치불리기」…차액2500억 자본전입

입력 1996-10-28 20:27업데이트 2009-09-27 14: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林奎振기자」 신세계백화점이 자산재평가를 통해 덩치불리기에 나서 백화점업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 1월1일자로 보유자산에 대한 자산재평가를 실시한 결과 자산재평가 차액이 2천5백19억원에 달해 법인세 75억원을 뺀 2천4백44억원을 자기자본에 전입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신세계의 자기자본은 현재 2천7백6억원에서 5천1백50억원으로 두배이상 늘어났다. 이같은 자기자본 확대로 신세계의 외부차입 한도금은 현재 5천억원에서 1조원으로 증가하게 된다. 신세계는 이를 토대로 할인점 등 신규사업에 적극 진출, 오는 2000년까지 국내 및 해외에 70 여개의 백화점 및 할인점을 갖추기로 했다. 신세계 全奉遇전무는 『자산재평가를 계기로 원활한 자금수급과 신규투자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