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美,항공시장 추가개방 요구…이원권 전면허용 주장

입력 1996-10-22 20:05업데이트 2009-09-27 15: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이 또다시 한국의 항공시장개방을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다. 22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6월 방한한 미키 캔터 미상무부장관이 우리 정부 에 항공시장개방을 요구한데 이어 페드리코 페냐 미교통부장관은 이달중순 秋敬錫건 교부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항공운송자유화협정」을 체결하자고 정식으로 요청했다 . 미국은 그 후속조치로 22일 미국무부 졸 스피로 교통담당 부차관보와 미교통부 마 크 걸칙 국제항공담당 부차관보를 한국에 파견했으며 이들은 23일 건교부를 방문, 孫純龍항공국장 등 관계자들과 협정체결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다. 미국이 제의한 항 공운송자유화협정의 주요내용은 항공노선 운임 운항횟수 등의 제한철폐와 이원권(기 착지 이용권) 전면 허용 등이다. 한편 건교부는 외무부 통상산업부 등 관계기관과 항공업계 등의 의견을 수렴, 공 식협상에 나설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梁基大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