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Bespoke 당신의 취향이 기준이 됩니다

입력 2023-02-24 03:00업데이트 2023-02-24 03:00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Cover Story
커스텀미. 아모레퍼시픽커스텀미. 아모레퍼시픽
평균이 사라졌다. 한쪽으로 극단적으로 치우친 단극화, 양 극단으로 나뉜 양극화, 개인의 취향에 따라 각기 다른 양상을 보이는 N극화까지. ‘트렌드 코리아 2023’에선 이 같은 현상을 ‘평균 실종’이라는 키워드로 설명했다. 그만큼 우리 사회가 개인화되고 있다는 방증이다.

각 업계에서는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부터 맞춤형 금융 서비스까지 무수히 많은 라이프스타일에 상응하는 서비스를 내놓고 있다. 대표적인 게 ‘비스포크(Bespoke)’다. ‘말하는 대로’라는 어원 그대로 개인의 취향에 맞춰 제품 색상과 재질 등을 직접 골라 주문 제작하는 방식을 뜻한다. 본래 ‘맞춤 정장’을 뜻하는 용어로 패션 업계에서 주로 사용되는 키워드였지만 점차 영역이 확대되고 있다.

로얄코펜하겐 머그 안쪽 면에 이름을 새겨 넣는 레터링 서비스 ‘비스포크 머그’.로얄코펜하겐 머그 안쪽 면에 이름을 새겨 넣는 레터링 서비스 ‘비스포크 머그’.
비스포크는 가전을 거쳐 명품과 리빙, 뷰티 등 광범위한 분야로 이어지고 있다. 소비자들이 더 이상 같은 디자인, 같은 소재에 흥미를 느끼지 못하자 선택권을 소비자에게 넘김으로써 수요를 만족시키는 것.

까다로운 입맛도 ‘알잘딱깔센’ 맞춰주네


커스텀미, 설문조사 후 일대일 스킨케어 솔루션
바쉐론 콘스탄틴은 고객이 원하는대로 시계 제작
씰리침대, 디자이너와 손잡고 맞춤형 프레임 출시

나만의 스토리를 담은 명품 식기와 시계

로얄코펜하겐 머그 안쪽 면에 이름을 새겨 넣는 레터링 서비스 ‘비스포크 머그’.로얄코펜하겐 머그 안쪽 면에 이름을 새겨 넣는 레터링 서비스 ‘비스포크 머그’.
매일 먹고 마실 때 쓰는 테이블웨어에 나만의 스토리를 담는다면 어떨까. 덴마크 왕실 도자기 브랜드 로얄코펜하겐은 머그에 자신의 이름을 새길 수 있는 레터링 서비스 ‘비스포크 머그’를 시즌 한정 이벤트로 선보인다. 비스포크 머그는 장인이 수작업으로 머그 안쪽 면에 이름이나 이니셜을 새겨 넣는 정교한 과정을 거쳐 제작된다.



로얄코펜하겐의 ‘비스포크 머그’.로얄코펜하겐의 ‘비스포크 머그’.
특히 안쪽 면에 거꾸로 글자를 새기는 고난도 기술을 요하는 작업이기 때문에 소장 가치가 높다. 비스포크 머그에 새길 문구는 영문 알파벳만 가능하며, 자신의 이름이나 선물을 받는 상대의 이름, 이니셜 등을 최대 15자까지 새길 수 있다.

국내에서는 처음 선보이는 비스포크 머그는 ‘프린세스 하이핸들 머그’ 1종이다. 전국 로얄코펜하겐 백화점 매장에서 200개 한정 수량만 판매한다. 주문한 머그의 레터링 작업은 덴마크로 제작을 의뢰한다.

‘캐비노티에’를 통해 고객이 원하는 대로 디자인·소재·가죽 줄 등을 맞춰주는 바쉐론 콘스탄틴.‘캐비노티에’를 통해 고객이 원하는 대로 디자인·소재·가죽 줄 등을 맞춰주는 바쉐론 콘스탄틴.
시계 역시 대표적인 비스포크 제품이다. 명품 시계 업체들은 장식과 소재, 가죽 줄을 고객이 원하는 대로 만들어주는 비스포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파텍필립, 오데마 피게와 함께 세계 3대 시계로 꼽히는 바쉐론 콘스탄틴은 ‘캐비노티에’를 통해 비스포크 경험을 제공한다. 캐비노티에를 원하는 고객이 매장에 직접 방문해 자신이 시계에 담고자 하는 이야기를 전하면 워치 메이커가 단 한 줄의 문구를 통해 그에 맞는 시계를 제작하게 된다.

나만의 개성을 담은 화장품과 향수

개인의 피부 고민과 생활 습관에 따라 맞춤형 제품을 제공하는 아모레퍼시픽의 맞춤형 스킨케어 브랜드 ‘커스텀미’.개인의 피부 고민과 생활 습관에 따라 맞춤형 제품을 제공하는 아모레퍼시픽의 맞춤형 스킨케어 브랜드 ‘커스텀미’.
아모레퍼시픽의 맞춤형 스킨케어 브랜드 ‘커스텀미(CUSTOM.ME)’는 2월 신제품 ‘비스포크 에센스’를 출시했다. 제품 라벨 디자인도 취향에 따라 20가지 색상 중 선택할 수 있고 원하는 이니셜도 입력할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아모레퍼시픽
커스텀미 앱 또는 공식 홈페이지의 피부 분석 페이지에서 휴대전화 카메라로 얼굴을 촬영하면 인공지능(AI) 기술이 즉각적으로 주름, 색소 침착, 모공, 홍반(민감도) 등 피부 상태를 분석한다. 이후 평소 피부 고민이나 생활 습관에 관한 설문에 응답을 마치면 피부 타입 및 라이프스타일에 적합한 제형을 조합해 주문 후 조제된다. 커스텀미 브랜드 관계자는 “고객들의 피부 고민이 다양해지면서 본인에게 딱 맞는 제품을 찾는 스킨케어 유목민들을 위해 제품을 선보이게 되었다”며 “개인의 피부 상태뿐 아니라 라이프스타일까지 반영한 1:1 스킨케어 솔루션을 경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프랑스 비스포크 니치 향수 브랜드 ‘메종 21G’는 47가지 향료를 취향대로 조합해 개인의 고유한 개성, 취향, 분위기를 담은 향을 제작할 수 있는 브랜드다. 전 제품이 비건 원료로 제작되고 동물 실험을 배제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대표적인 비스포크 서비스로 메종 21G 아뜰리에 청담에서는 센트 디자이너와 나를 위한 향을 탐색하고 나만의 비스포크 오 드 퍼퓸을 제작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

나만의 취향으로 꾸미는 주거 공간

프리미엄 매트리스 브랜드 씰리침대가 공간 디자이너 조희선과 협업해 선보인 맞춤형 침대 프레임 ‘씰리바이조희선’.프리미엄 매트리스 브랜드 씰리침대가 공간 디자이너 조희선과 협업해 선보인 맞춤형 침대 프레임 ‘씰리바이조희선’.
주거 공간에 대한 인식이 변하면서 자신의 취향에 맞게 공간을 연출하는 소비자도 늘고 있다.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주방 공간을 구성하거나 불필요한 가구는 없애고 꼭 필요한 가구만 배치하는 식이다.

프리미엄 매트리스 브랜드 씰리침대는 맞춤형 침대 프레임 ‘씰리바이조희선(Sealy X ChoHeeSun)’의 패널 색상을 리뉴얼 출시했다. 씰리바이조희선은 공간 디자이너 조희선과 협업해 선보인 맞춤형 침대 프레임이다. 사이즈와 컬러 조합이 자유롭고 중앙에 위치한 기본 프레임 양 옆으로 20㎝ 크기 패널을 추가해 공간별 최적 사이즈로 맞춤 제작할 수 있다.

씰리침대는 더욱 새롭고 차별화된 색상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소비자 의견과 트렌드를 반영해 일부 색상 리뉴얼을 진행했다. 조희선 디자이너는 인테리어 디자인 업체 ‘바이조희선’의 대표로 유명 스타들이 사랑하는 공간 스타일링 전문가로 유명하다.

덴마크 명품 홈 엔터테인먼트 브랜드 뱅앤올룹슨은 2021년부터 유럽 거점 도시 6곳의 매장에서 파일럿 형태로 비스포크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국내에선 지난해 4월 서울 압구정 플래그십 스토어를 새롭게 단장하며 아시아 지역 중 한국에서 처음으로 비스포크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했다.

고객은 원하는 색상과 소재, 선호하는 문구나 각인 등 세세한 조건까지 추가할 수 있다. 비스포크 주문을 받으면 덴마크의 전담팀이 직접 하나하나 제품 조건을 조율한다. 비스포크 스피커의 제작 기간에만 1년 가까이 소요된다. 명품업계 관계자는 “개인의 취향이 중요해지면서 기성품과는 차별화된 나만의 아이템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stylemagazineQ
김소민 기자 som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