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김구 안창호 한용운 친필 휘호, 일반에 공개

입력 2022-08-09 03:00업데이트 2022-08-0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늘부터 임정기념관서 특별전
백범의 휘호 ‘광명정대’ 등 6점
광복 77주년을 맞아 김구 안창호 한용운 선생의 친필 휘호(유묵)가 9∼21일 서울 서대문구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에서 일반에 공개된다. 8일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유묵, 별이 되어 빛나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특별전시에는 일반에 최초로 공개되는 백범의 친필 휘호 ‘光明正大(광명정대)’와 스타벅스가 문화유산국민신탁에 기증한 김구 안창호 한용운 선생의 유묵 5점 등 모두 6점을 선보인다.

9일부터 일반에 공개되는 김구 선생의 휘호. 국가보훈처 제공
백범의 휘호인 광명정대는 ‘마음이 결백하며 말과 행동이 공정하고 웅대하다’는 뜻으로 백범이 1949년 3월 26일 안중근 의사 순국 39주년을 맞아 독립유공자 김형진(1861∼1898)의 손자 김용식 씨에게 손수 써 선물한 것이다.

안창호 선생의 휘호. 국가보훈처 제공
도산의 친필 휘호인 ‘약욕개조사회 선자개조아궁(若欲改造社會 先自改造我窮·만일 사회를 개조하려면 먼저 스스로 자신의 부족함을 개조하여야 한다)’와 만해의 친필 휘호인 ‘전대법륜(轉大法輪·거대한 진리의 세계는 머무르지 않고 끊임없이 변화한다)’도 함께 전시된다.
한용운 선생의 휘호. 국가보훈처 제공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