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서경덕 “마룬5 욱일기 삭제, 좋은 선례…사례집 만들 것”

입력 2022-07-07 09:49업데이트 2022-07-07 09: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유명 팝밴드 마룬5의 홈페이지 월드투어 홍보 포스터 속 일본 욱일기 문양 삭제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좋은 선례가 될 것”이라고 평했다.

지난 6일 마룬5 홈페이지 상단에 욱일기 문양이 없어지고, 마룬5 멤버들의 모습이 담긴 이미지로 대체됐다.

서 교수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모든 게 다 우리 누리꾼들 덕분”이라며 “마룬5 측에 지속적인 항의를 함께 해 주시고, 욱일기 문제의 큰 여론이 형성되다 보니, 내한 공연 주최 측에서도 마룬5 측에 우려를 전달했고, 이 모든 것들이 맞아떨어져 욱일기를 없앨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공식 사과가 없는 점은 좀 아쉽지만, 그래도 이번 사례는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에 좋은 선례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마룬5는 공식 홈페이지에 11월 내한공연 계획을 전하며 욱일기를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 서 교수도 마룬5 측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 이후 마룬5는 홈페이지에 욱일기 문양이 멤버들의 흑백 이미지로 바뀌었다.

서 교수는 전 세계 욱일기 퇴치에 관한 사례집 발간 의지도 밝혔다. “이처럼 전 세계 문화예술계에서 욱일기 문양을 없앴던 좋은 사례들을 묶어, 조만간에 다국어로 된 ‘사례집’을 하나 만들어 볼까 한다”며 “이 사례집은 다른 욱일기 사용을 저지하는 데 아주 큰 도움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