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문화

JTI코리아, ‘데이비드 윌러’ 신임 사장 선임

입력 2022-06-30 18:15업데이트 2022-06-30 18: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데이비드 윌러 JTI코리아 신임 사장
JTI코리아는 오는 7월 1일 데이비드 윌러(David Wheeler) 신임 사장을 선임한다고 30일 밝혔다.

데이비드 윌러 신임 사장은 유럽과 중동, 아프리카 등 다양한 지역에서 쌓아온 20년 넘는 경력을 바탕으로 JTI코리아를 총괄하게 됐다. 영국 출신으로 2001년 JTI영국(UK)에 입사한 후 2010년 첫 해외 발령으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세일즈 팀을 이끌었다. 이후 중동·아프리카·터키 및 면세 사업부 지역본부 팀에서 트레이드 마케팅 디렉터로 재직했다. 2012년에는 두바이에서 걸프 6개국 시장을 이끄는 사장직을 역임했다. 2016년에는 나이지리아 라고스에서 서아프리카 10개국을 총괄했고 2018년 말부터는 JTI태국 사장직을 맡았다.

JTI코리아는 윌러 신임 사장의 새로운 리더십 아래 고객 중심 고품질 제품들로 이뤄진 포트폴리오를 한층 강화하고 장기적으로 지속가능한 시장을 구축하는데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데이비드 윌러 JTI코리아 사장은 “다양한 지역과 문화권 근무 경험을 기반으로 시장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해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다질 것”이라며 “임직원 성장을 위한 지원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위스 제네바에 본사를 둔 JTI는 메비우스와 카멜, 윈스턴 등 세계적인 담배 브랜드를 판매하고 있다. 한국법인인 JTI코리아는 지난 1992년 설립됐다. 현재 약 500명이 근무 중이며 전국에서 15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