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문화

아이유, 화려한 칸 데뷔+사인요청 쇄도…‘브로커’ 최고 인기 스타

입력 2022-05-27 07:25업데이트 2022-05-27 07: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를 찾은 ‘브로커’ 주역들 중 최고 인기 스타는 단연 아이유였다.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가 칸 영화제에서 화려하게 데뷔했다.

26일 오후 7시(현지시각, 한국시각 27일 오전 2시)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에서 열린 칸 영화제의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의 뤼미에르 대극장에서는 ‘브로커’ 월드 프리미어 상영이 진행됐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칸 영화제에서 ‘어느 가족’(2018)으로 최고 영예에 해당되는 황금종려상을,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2013)로는 심사위원상을 받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번째 한국 영화 연출작으로, 올해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황금종려상 수상 이력이 있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신작인 만큼, 이날 칸 영화제에서는 ‘브로커’ 공식 상영 티켓을 구하려는 많은 이들의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무엇보다 케이팝 스타를 보러 온 해외 팬들의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이들은 아이유 사진을 들고 스타의 등장을 기다렸다.

올해 칸 영화제를 처음 찾은 아이유는 어깨와 몸매가 드러내는 그레이 컬러의 오프숄더 드레스를 입고 등장, 우아한 매력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레드카펫을 걸어가던 아이유는 팬들이 모인 곳으로 몸을 돌려 이들에게 다가가 사진 및 사인 요청에 일일이 응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무엇보다 아이유는 평소 팬 사랑이 남다른 스타로 알려진 만큼, 이번 칸 영화제에서도 여전한 팬 서비스로 칸 영화제에 열기를 더했다. 특히 아이유는 몰려드는 사인 요청에 응하다 마지못해 레드카펫으로 끌려가며 더이상 팬들과 소통하지 못하게 되자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특히 이날 칸 영화제에서는 아이유를 ‘배우 이지은’으로 소개하기도 했으나, 영화를 보고 나온 다수 프랑스인 관객들은 그를 K팝 스타로 인지하고 있어 놀라움을 안겼다. 아이유는 ‘브로커’에서 자신이 낳은 아기의 새 부모를 찾는 여정에 함께하게 되는 소영 역을 맡아 본격적인 스크린 행보에 나섰다.

무엇보다 아이유는 ‘브로커’에서 아기 우성과 자신에 대한 모든 것을 비밀로 묻어둔 채 브로커와 여정을 시작하는 소영 역으로 분해 초반에는 강렬한 모습을, 중반부를 지나면서부터는 담담하면서도 성숙한 면모와 눈빛 연기로 몰입도를 높였다.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등 선배 배우들과의 연기 호흡에서도 자신의 캐릭터로 존재감을 남기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의도한 가족에 대한 메시지를 보여주는 연기를 선보였다.

영화 상영이 끝난 직후 ‘브로커’는 12분간의 뜨거운 기립박수를 받았다. 올해 칸 영화제에 초청됐던 한국영화 중 가장 긴 기립박수였다.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브로커’의 주역들을 소개했고, 아이유는 쑥스러운 듯하면서도 감동을 받은 듯 조용히 미소 지으며 박수를 치는 모습으로 스크린에 포착되기도 했다.

(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