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같은 ‘전람회의 그림’, 이틀간 다른 오케스트라가 연주

입력 2022-05-17 03:00업데이트 2022-05-1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8일 정나라 지휘 경기필하모닉
29일엔 디어 지휘 국립심포니
예술의전당서 다른 매력 선보여
‘이틀 동안 두 개의 같은 전람회?’

러시아 국민주의 작곡가 무소륵스키의 대곡 ‘전람회의 그림’을 28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정나라 지휘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연주한다. 다음 날인 29일에는 같은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피네건 다우니 디어가 지휘하는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가 같은 곡을 연주한다.

같은 곡을 다른 악단이 같은 장소에서 연달아 연주하는 것은 관현악계에서도 이례적인 일이다. 오케스트라들은 연주 장소 대관과 협연자 선정 등 신경 쓸 일이 많아 서로 곡목 협의를 하지는 않는다. 두 공연을 잇달아 관람하는 전문가와 음악 팬들도 있는 만큼 해당 악단들은 신경이 쓰이기 마련이다.

경기필은 올해 초 충남교향악단 상임지휘자로 부임하기 전까지 이 악단 부지휘자로 호흡을 맞춰 온 정나라 지휘자와의 ‘합’에,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는 2020년 말러 국제지휘콩쿠르 우승자인 피네건 다우니 디어의 ‘신선함’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두 악단 관계자는 귀띔했다.

‘전람회의 그림’은 무소륵스키의 친구였던 화가 겸 디자이너 하르트만이 일찍 세상을 떠나고 그의 회고전이 열리자 이 전시회를 본 감회를 모음곡으로 표현한 작품이다. 원곡은 1874년 피아노곡으로 발표됐지만 1922년 프랑스 작곡가 라벨이 편곡한 관현악 버전이 더 널리 연주되고 있다.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이 발발한 뒤 이 곡의 마지막 악장인 ‘키이우의 큰 문’도 주목을 받고 있다. 러시아인이 쓴 곡이지만 우크라이나 수도를 배경으로 웅대한 느낌을 표현해 세계 여러 오케스트라 콘서트에서 앙코르곡으로 연주되고 있다. 하르트만이 디자인한 키이우의 큰 문은 그림만 남았을 뿐 실제 건립되지는 않았다.


유윤종 문화전문기자 gustav@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