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제주에서 힐링하며 일해요!”

입력 2022-01-20 03:00업데이트 2022-01-20 10: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제주신화월드
일-휴식 병행하는 ‘워케이션’ 확산… 풀옵션 콘도부터 5성급 호텔까지
고객 맞춤형 제주 복합리조트 각광… 카페-레스토랑-워터파크 등도 갖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로 자유로운 비대면 근무제를 도입하는 기업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특히 심신의 피로가 누적된 직원들에게 동기부여를 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일과 휴식을 병행할 수 있는 ‘워케이션(Workation)’ 문화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흥미로운 건 직원들보다 오히려 고용주들이 워케이션에 대해 더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호텔스닷컴이 작년 11월에 실시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워케이션이 자신에게 유익하다고 생각하는 직원 응답자가 73%를 기록한 데 비해 워케이션이 직원들에게 유익할 것이라고 응답한 고용주는 86%에 달했다. 워케이션의 장점으로는 정신건강 관리(45%), 영감 및 창의력 향상(42%), 집중력 및 업무 생산성 향상(36%) 등이 꼽혔다.

워케이션 선호 1위로 각광받는 ‘제주’


워케이션이 대세를 이루자 지자체들도 여행객 유치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해 12월 한국관광공사가 강원도관광재단과 함께 ‘2021 워케이션 포럼’을 개최한 데 이어 제주, 전남, 경남, 강원 등 많은 지자체들이 워케이션 수요를 잡기 위한 관광상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가운데 워케이션을 떠나고 싶은 국내 지역 중 제주가 1위로 등극했다. 복잡한 도심을 떠나 몸과 마음의 힐링을 선사하는 천혜 자연도 분명 큰 매력 요소지만, 특히 워케이션 고객 유형에 따라 맞춤형 시설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복합리조트들이 각광받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복합리조트로 조성된 제주신화월드는 4개의 5성급 호텔 및 콘도 브랜드에 걸쳐 2000실 이상의 객실을 보유해 워케이션 기간과 유형에 따라 숙소를 취사선택할 수 있는 장점을 자랑한다. 또 30개 이상의 식음 매장, 제주도 내 최대 규모의 테마파크 및 워터파크, 프리미엄 쇼핑 전문점 그리고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시설을 갖추고 있는 만큼 고객들이 진정한 의미에서 일과 휴식을 병행할 수 있다.


회사 단위 한 달 살이 워케이션 증가… 프리미엄 콘도 서머셋 인기


메리어트리조트관의 객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제주 관광객의 체류 일정은 대체로 3박 4일인 반면 최근부터 회사 또는 팀 단위로 제주에서 워케이션을 하는 여객이 증가하며 한 달 이상 체류하는 양상을 보인다고 한다. 이처럼 여럿이 한 곳에서 장기 체류하기 위해서는 팀원 간 개인 공간이 보장돼야 하고 취사·세탁 등 기초 시설이 확보돼야 한다.

342실 규모를 자랑하는 제주신화월드 서머셋(서머셋)은 전 객실 면적이 154m²에 달하는 대형 콘도로 구성돼 있다. 객실마다 3개의 침실과 2개의 욕실, 넓은 거실과 여러 사람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다이닝 룸까지 갖췄다. 풀옵션 주방에는 대형 냉장고는 물론이고 식기세척기, 세탁기, 와인셀러 등 스마트 가전제품까지 완비돼 요리부터 빨래까지 생활의 모든 것을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다.

서머셋은 고객들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실내 수영장 및 피트니스 시설을 갖춰 언제든 편리하게 레저를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용암 숲인 곶자왈 한가운데 자리하고 있어 외부 소음 등 방해 요인이 철저하게 단절되고 제주 최고 일몰 명소 중 하나인 신화가든이 서머셋 단지 앞에 조성돼 워케이션 고객들에게 또 다른 매력을 선물한다.

5성급 호텔에서 즐기는 나홀로 워케이션


제주신화월드에는 서머셋 외에도 혼자만의 워케이션을 만끽할 수 있는 5성급 호텔이 3개 더 있다. 럭셔리 하이엔드 스테이를 찾는 고객들에게는 제주신화월드 메리어트리조트관(메리어트리조트)이 제격이다. 메리어트리조트는 세계 최대 호텔 브랜드로 특히 CEO의 집무실을 연상케 하는 스위트 라인업이 인상적이다. 메리어트리조트의 프레지덴셜 스위트는 드라마 ‘하이클래스’ 촬영지로도 선정될 만큼 품격 높은 인테리어와 분위기를 연출한다. 또한 메리어트리조트 투숙객들은 제주의 성산일출봉을 모티브로 설계된 ‘모실’ 클럽하우스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레크리에이션에 특화된 제주신화월드 신화리조트관(신화리조트)은 제주신화월드 호텔 중 가장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명소다. 특히 겨울에도 따뜻하게 몸을 녹일 수 있는 야외 ‘스카이 풀’이 서귀포의 명물 중 명물로 꼽힌다. 신화워터파크 야경을 배경으로 풀 옆에 위치한 ‘바 온 탑’에서 칵테일 한잔으로 목을 축인 뒤 온수풀에 몸을 담그면 하루의 근무 스트레스가 해소된다.

신화리조트에서는 디럭스, 슈페리어 등 일반 객실과 함께 안락함을 안겨주는 주니어 스위트도 이용할 수 있다. 신화리조트 주니어 스위트에서는 침실과 거실이 분리되어 있으며 아늑하고 고급스럽게 꾸며진 거실 인테레어가 업무 집중력을 한층 높여준다. 더욱이 신화워터파크와 신화테마파크가 내려다보이고 멀리 제주 남서쪽 바다까지 조망되는 최고의 뷰를 자랑하고 있어서 스위트의 품격을 한껏 누릴 수 있는 환경이 자연스럽게 만들어진다.

조용하게 일에 집중할 계획이라면 제주신화월드 랜딩리조트관(랜딩리조트)이 최고의 가성비를 자랑한다. 랜딩리조트 객실들은 심플한 베이지톤 가구와 간접 조명을 사용해 편안한 분위기를 극대화했으며 욕실에는 비타민과 오메가 성분이 풍부한 바오바브나무 오일의 어메니티가 비치돼 있다. 노트북까지 보관할 수 있는 넉넉한 크기의 세이프티 박스, USB 포트와 국제 규격의 콘센트, 유선랜을 연결할 수 있는 업무공간까지 갖춰 비즈니스를 위한 섬세함까지 더하고 있다.

메리어트리조트, 신화리조트, 랜딩리조트 모두 커넥팅 룸으로 이용이 가능한 객실들이 준비되어 있어서 가족과 함께하는 워케이션을 계획중이라면 걱정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먹거리, 놀거리, 볼거리 다 잡은 제주신화월드


제주선 더 블랙의 흑돼지 철판구이.
제주신화월드가 워케이션 명소로 떠오르는 이유가 또 있다. 국내 최대 복합리조트 답게 휴가에 필요한 모든 것을 갖춘 ‘올인원’ 관광 명소이기 때문이다. 먼저 풍성한 먹거리가 인상적이다. 세계적인 스타 셰프로 각광받고 있는 알란 찬 셰프가 직접 운영하는 정통 광동식 요리 전문점 ‘르 쉬느아’부터 제주 로컬 재료의 진미를 경험할 수 있는 ‘제주선’과 철판 흑돼지 구이 명가 ‘제주선 더 블랙’, 육류 대잔치가 펼쳐지는 그릴 뷔페 ‘스카이 온 파이브 다이닝’ 그리고 신선한 해산물을 즐길 수 있는 인터내셔널 뷔페 ‘랜딩다이닝’까지 제주신화월드에서 만날 수 있는 식음 매장만 30개 이상 된다.

제주신화월드의 시그니처 바 ‘S BAR’.
특히 메리어트리조트, 신화리조트, 랜딩리조트와 직접 연결된 제주신화월드의 시그니처 바 ‘S BAR’, 하절기 야외에서 시원한 맥주 한 잔의 여유를 부릴 수 있는 ‘비어 가든’ 그리고 통통 튀는 에너지를 만끽할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공간 ‘카페 베트로’가 최고의 인기 순위를 거머쥐고 있다.

제주신화월드는 제주의 엔터테인먼트 성지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가족 여행객들에게 인기 만점인 신화테마파크와 신화워터파크 외에도 성인들이 즐길 수 있는 락 볼링장과 코인 노래방도 운영되고 있다. 문화적 사색의 기회를 찾는 고객들을 위해서는 ‘그대, 나의 뮤즈’ 미디어 아트 전시도 색다른 경험이 될 수 있다. 이뿐 아니라 제주 최초의 프리미엄 전문점도 입점해 있어 워케이션 고객들의 소비 욕구까지 채워준다.

매주 금, 토, 일요일 오후 8시 30분에는 신화테마파크 앞에서 한 주의 대미를 장식하는 불꽃쇼가 펼쳐진다.

제주신화월드는 2월 28일까지(투숙 기간 3월 31일까지) 7박 이상 예약하는 워케이션 여행객들을 위한 특별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제주신화월드 홈페이지의 예약 페이지에서 프로모션 코드(LTSTAY)를 입력하면 서머셋(25만4200원부터), 메리어트리조트(15만6600원부터), 신화리조트(14만7600원부터), 랜딩리조트(10만6600원부터) 객실을 특별가에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제주신화월드 내 모든 직영 식음 매장에서 이용할 수 있는 5만 원 식사권도 증정된다. 예약 상담 및 문의는 전화로 안내받을 수 있다.

안소희 기자 ash030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