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어재단 ‘다음 10년, 한국의 외교·안보 전략’ 정책 세미나 열어

최지선기자 입력 2021-11-16 03:00수정 2021-11-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니어재단(이사장 정덕구)이 1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다음 10년, 한국의 외교·안보 전략 지도’를 주제로 정책 세미나를 열고 한국의 외교전략을 점검했다.

니어재단의 외교·안보 전략서 ‘외교의 부활’ 출간을 기념해 열린 이번 세미나에서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은 “새로운 미중 관계 속에서 한국이 전략적으로 움직일 수 있는 여지가 점점 줄어드는 진실의 순간이 오고 있다”며 “동맹을 활용하고 중국을 적대시하지 않으면서 우리 나름의 지렛대를 자강 차원에서 사용해야 한다”고 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과거엔 일방적으로 미국의 외교에 따르면 큰 걱정거리가 없었지만 이제는 세상이 달라졌다”며 능동적인 대처 방안을 도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은 “한반도의 눈으로 보면 (외교를) 감성이 지배한다”고 지적하면서 이성적 외교를 주문했다.

최지선기자 aurinko@donga.com
주요기사

#니어재단#세미나#다음 10년#한국의 외교·안보 전략 지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