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시대에 따라 읽는 법도 달랐다[책의 향기]

입력 2021-10-30 03:00업데이트 2021-10-30 12: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독서와 일본인/쓰노 가이타로 지음·임경택 옮김/280쪽·1만7500원·마음산책
지금도 어떻게 읽느냐는 늘 고민이다. 단어를 외울 때마다 영어사전을 한 페이지씩 씹어 먹었다는 전설 같은 얘기도 있지만 학창시절에는 정독(精讀)만이 정답인 줄 알았다. 실수로 책을 밟는 것도 ‘신성모독’처럼 여기던 때다. 그러나 기자가 되고 나서는 취재 분야의 정보를 빨리 취합하려고 발췌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책을 정성들여 묵독하던 자세는 점점 잊혀져갔다. 그러면서 독서의 깊은 맛을 잃게 되었다는 반성도 해본다.

일본 출판사 편집자로 30년 넘게 활동한 저자는 이 책에서 9세기 말 헤이안 시대부터 최근에 이르기까지 일본의 독서 역사를 조망하고 있다. 시대별로 상이한 독서 양태를 들여다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예컨대 군웅할거의 전국시대를 끝낸 에도 막부 시대가 열리자 칼 대신 책을 든 사무라이들은 ‘유교식 독서’에 나선다.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국가를 다스릴 통치이념으로 주자학을 선택한 데 따른 것. 사무라이들을 위한 교육 입문서 화속동자훈(和俗童子訓)에 따르면 유교식 독서법은 ‘우선 손을 씻고 마음을 삼가며 자세를 바르게 한 후 책상 위에 책을 바르게 놓고 앉아서 읽는 것’이다. 이는 문학작품인 ‘겐지 이야기’나 ‘호색 일대남’을 읽으며 쾌락적 독서를 추구한 헤이안 시대와는 사뭇 달라진 모습이다. 저자는 “에도시대 독서는 사서오경 등 유교 경전을 축으로 한자로 쓰인 소수의 역사서나 병서를 반복해 읽고 확실히 기억하는 것이었다”고 말한다.

이 같은 봉건시대 독서법에 일대 변화를 가져온 건 메이지유신 직후인 1872년 간행된 후쿠자와 유키치의 ‘학문의 권장’이다. 물리학, 지리학, 경제학 등 실학을 배워야 한다고 역설하는 이 책은 해적판까지 약 340만 부가 팔린 초대형 베스트셀러였다. 독자 상당수는 사농공상의 신분제 폐지로 고양된 평민층. 이들은 새 시대 입신출세의 매뉴얼로 후쿠자와의 책을 파고들었다. 시대에 따라 독서의 형식과 내용은 변해왔지만, 그 시대 사람들의 욕망이 투영된 것은 만국 공통이지 않을까.

김상운 기자 su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