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새 투어 시리즈에 외신 극찬…“능력 재확인”

뉴스1 입력 2021-10-28 08:18수정 2021-10-28 08: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지난 24일 온라인 콘서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을 선보이고 있다.(빅히트뮤직 제공) 2021.10.25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지난 24일 개최한 온라인 콘서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PERMISSION TO DANCE ON STAGE)에 해외 유력 매체들이 집중조명했다.

영국 음악 매거진 NME는 코로나19 상황 이전 방탄소년단의 마지막 대형 스타디움 공연이었던 ‘BTS 월드투어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을 언급하며 “그 이후 방탄소년단은 수많은 기록을 작성했고, 주요 헤드라인을 차지했으며, (각종)차트의 정상을 밟았다”라며 “그러나 그동안 방탄소년단을 완성하는 중요한 부분, 즉 전석 매진된 스타디움에서 그들의 퍼포먼스를 선보일 기회는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NME는 이어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공연이 (팬들과) 얼굴을 맞대고 호흡하는 재회의 순간은 아니었지만, 방탄소년단은 그들의 모든 에너지와 진심을 담아 만석 공연장의 열기가 느껴지는 듯한 무대를 꾸몄다”라며 “이번 공연은 순탄하지 않은 삶 속에서도 변화하고, 발전하고, 무엇이든 해 내는 방탄소년단의 능력을 재확인시킨 또 하나의 사례”라고 평가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The Guardian)은 ‘세계 최고 팝 그룹의 카리스마와 자신감’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방탄소년단은 2013년 데뷔 때부터 여러 장르에 도전해 왔지만,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공연에서는) 각 멤버의 강점을 살리는 방식으로 그룹으로서의 카리스마와 자신감을 입증했다”라고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무대를 호평했다.

주요기사
가디언은 또한 ”방탄소년단은 그동안 음악 업계에서 오랫 동안 깨지지 않던 기록들을 깨트렸고, 영어 가사의 팝이어야만 세계적인 인기를 얻을 수 있다는 관념을 타파했다“라며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 그들의 공연을 관람함으로써 우리는 끈기, 재능, 열정이 그들의 오늘을 만들었음을 알 수 있다“라고 극찬했다.

미국 매거진 틴 보그(Teen Vogue)는 ”방탄소년단은 오늘날 가장 감동적인 라이브 경험을 선사하는 뮤지션 중 하나“라며 ”최근 열린 온라인 콘서트는 이러한 사실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라고 소개한 뒤 각 무대의 콘셉트와 구성에 대해 세세히 짚었다.

새 투어 시리즈의 막을 연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는 제목에도 차용된 방탄소년단의 곡 ‘퍼미션 투 댄스’의 메시지처럼, 어디에 있든 누구나 함께 춤추는 것을 허락받았다는 기쁨을 담은 축제로 꾸며졌다. 이번 콘서트는 라이브 스트리밍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전 세계 197개 국가/지역에서 시청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11월 27~28일, 12월 1~2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SoFi)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 오프라인 공연을 개최, 투어를 이어갈 예정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
트렌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