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3’ 김병현, 첫 낚시 도전…“이걸 왜 잡고있어야 하지”

뉴시스 입력 2021-10-28 00:46수정 2021-10-28 00: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시어부3’가 참돔을 향한 양보 없는 승부를 예고했다.

28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에서는 허재, 김병현과 함께 전남 완도에서 참돔 대결을 펼친다.

이날 낚시는 참돔 50㎝ 이상 중 빅원과 참돔 총 무게 1위에게 황금배지가 주어진다. 참돔 30㎝ 이상을 잡지 못하는 경우 황금배지를 회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선장 중 최초로 황금배지를 받았던 황 선장은 “참돔 30마리 예상합니다. 마릿수는 제가 보장하겠습니다”라며 각오를 드러낸다. 만일 참돔 30마리를 달성하지 못할 시 선장의 황금배지를 반납하기로 약속한다.

주요기사
특히 9개월 만에 도시어부를 방문한 허재는 참돔 만선의 꿈을 안고 낚시에 임한다. 하지만 오랜 기다림 끝에 온 첫 입질에 채비가 터져 참았던 감정을 폭발시켰다는 후문이다.

첫 바다낚시 도전인 김병현은 월척 낚아서 돌아오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지만, 낚시 시작과 동시에 “이걸 왜 잡고 있어야 하는지 잘 모르겠어요”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