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문화

고현정·조인성 소속사, 박근혜 내곡동 사저 매입

입력 2021-10-06 15:55업데이트 2021-10-06 15: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서울 서초구 내곡동 사저를 배우 고현정과 조인성 등이 소속된 연예기획사 아이오케이컴퍼니가 매입했다.

6일 등기부 등본에 따르면 아이오케이컴퍼니는 지난달 16일 법원 경매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의 서울 서초구 내곡동 사저 토지와 건물을 낙찰받았다. 지난 1일에는 소유권 이전을 마쳤다.

낙찰가는 38억6400만원이다. 감정가인 최저 입찰가 31억6554만원 보다 7억여원 높은 가격이다.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의 단독주택이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3월13일 이 집을 매매했다. 박 전 대통령은 같은 달 10일 이른바 ‘국정농단’ 의혹으로 탄핵됐고, 31일에는 구속 수감되면서 실제 이 집에 거주한 적은 없다.

검찰은 국정농단 및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 혐의로 징역 20년에 벌금 180억원, 추징금 35억원의 확정 판결을 받은 박 전 대통령이 벌금 및 추징금을 자진 납부하지 않자 지난 2월 내곡동 사저를 압류했다. 이후 공매 입찰이 진행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