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억 전신 성형’ 60세 데미 무어, 젊어졌지만 어쩐지…

뉴시스 입력 2021-09-28 15:00수정 2021-09-28 15: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로 60세인 할리우드 배우 데미 무어가 나이를 극복한 미모를 뽐냈다.

데미 무어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 아름다운 순간들에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라며 한 패션 브랜드 행사에 참석한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하얀 정장을 입은 데미 무어는 포즈를 취하며 우아함을 자아냈다.
한편 데미 무어는 지난 2007년부터 얼굴과 팔, 다리를 포함한 전신성형을 위해 7억 원이 넘는 돈을 들인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그는 음악가 프레디 무어, 배우 브루스 윌리스와 차례로 이혼한 후 지난 2005년 16살 연하 배우 애쉬튼 커쳐와 세 번째 결혼을 했으나 8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