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승원표 생존 만렙 연기 통했다…‘싱크홀’ 흥행 일등공신

뉴스1 입력 2021-08-23 10:15수정 2021-08-23 10: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차승원/싱크홀 스틸 © 뉴스1
배우 차승원의 180도 달라진 캐릭터 변신이 통했다.

차승원은 올해 한국 영화 최단기 100만 관객 돌파와 함께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영화 ‘싱크홀’을 통해 ‘쓰리잡 아빠’와 ‘프로참견러’ 만수의 면모를 뽐내며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다.

불쑥불쑥 등장한 첫 장면부터 웃음을 자아낸 차승원은 영화 전반에 걸쳐 그만이 할 수 있는 유쾌한 연기를 쉬지 않고 쏟아내 ‘차승원표 코믹 연기’를 기다린 관객들의 갈증을 채웠다.

차승원 특유의 능청스러운 연기는 그 배역이 마치 바로 옆에 살아 움직이는 듯 숨을 불어넣어 기억에 남는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유쾌하고 위트 넘치는 그는 재난이라는 상황을 너무 무겁거나 심각하게, 진지하게만 그리지 않았다.

주요기사
재난과 코미디의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조화는 차승원의 자연스러운 연기로 그 간극을 좁혔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 차승원은 지난 4월 공개된 영화 ‘낙원의 밤’ 속 독특한 빌런 마이사를 지우고, 전혀 다른 캐릭터를 맡아 인간적이고 정감 가는 인물을 현실감 넘치게 완벽히 표현하는 데 성공했다.

차승원/싱크홀 스틸 © 뉴스1
차승원은 감동도 놓치지 않았다. 티격태격하던 이웃 동원(김성균 분)과 함께 역경을 헤치며 쌓아가는 우정, 아들 승태(남다름 분)를 향한 부성애로 관객들의 가슴을 따뜻하게 했다.

차승원의 장르를 불문한 도전은 매번 관심과 호응을 얻고 있다. 오랜 기간 꾸준히, 그리고 다양한 모습으로 굳건히 자리 잡은 차승원은 스펙트럼 넓은 활약으로 또 한 번 관객을 사로잡았다.

그는 어떤 역이든 찰떡으로 소화한다는 것을 또다시 입증했다. 코믹과 감동의 순간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차승원 덕 ‘싱크홀’이 풍부해졌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는 이유다.

‘싱크홀’ 속 차승원은 엄중하고 힘든 작금의 현실을 잠시나마 잊게 하고 희망과 긍정의 에너지를 전하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예능 ‘삼시세끼’ 속 맛깔나는 음식을 선보였던 차승원이 ‘싱크홀’ 만수 캐릭터에 섬세함을 한 스푼 얹어 역경 속 캐릭터들은 물론, 관객의 식욕도 돋우는 미덕을 발휘했다.

유쾌한 옆집 아저씨로 돌아와 흥행 일등공신으로 활약한 차승원이 다음엔 또 어떤 작품과 연기로 돌아올지 관심이 쏠린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