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F&B ‘리챔’, 日서 흥행…3개월 만에 40만 캔 판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10 14:05수정 2021-08-10 14: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원F&B의 캔햄 ‘리챔’이 지난 5월 일본 전역 대형마트에서 판매를 시작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동원F&B는 5월부터 7월까지 3개월 만에 리챔을 누적 40만여 캔 판매하고, 현지 판매액 약 16억 원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동원F&B는 올해 말까지 100만 캔을 판매해 현지 판매액을 40억 원 규모까지 확장할 계획이다. 또 내년에는 판매량을 250만 캔까지 끌어올려 판매액 100억 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리챔은 정식 판매 이전부터 일본 소비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소비자들의 반응을 알아보기 위해 진행한 사전 판매 행사 당시 전체 매장에서 4일 만에 8만4000여 캔이 판매됐다. 가장 판매량이 높았던 매장은 3일 만에 4500여 캔이 판매돼 물량 수급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주요기사
짠맛이 강한 요리가 많은 일본에서 리챔의 저나트륨 콘셉트가 주목 받으며 건강한 식단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의 반응을 이끌어낸 것으로 리챔 측은 분석하고 있다. 리챔은 ‘짜지 않아 건강한 리챔’이라는 슬로건으로 소비자들과 소통하며, 출시 이후 지속적으로 나트륨 함량을 낮추고 있다.

또 최근 K푸드의 열풍에 힘입어 캔햄을 활용한 다양한 요리에 일본 소비자들이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는 점도 주효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동원F&B는 리챔 컵밥, 리챔 김밥, 리챔 김치찌개 등 리챔을 한국 음식에 접목시킨 다양한 메뉴들을 일본 현지에 소개하며 레시피 마케팅을 진행했다.

리챔은 일본 외에도 2004년 홍콩에 처음 수출된 이후 태국,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총 16개국에 수출되고 있다. 올해 일본 수출 실적에 힘입어 해외 판매액 100억 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동원F&B 관계자는 “최근 아시아를 중심으로 캔햄 수출시장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으며, 일본에서도 리챔의 성공 가능성이 확인되고 있다”며 “리챔의 차별화된 품질과 저나트륨 컨셉을 통해 해외 시장 마케팅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며, 추후 캔햄에 대한 수입장벽이 해소된다면 미주 시장에도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