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강남점 다시 찾은 ‘루이비통’… 루브르 박물관 테마 팝업 운영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7-30 14:53수정 2021-07-30 15: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개 층서 신상품 전 라인 전시
8월 15일까지 운영
신세계백화점이 강남점에서 루이비통 2021 가을·겨울 컬렉션 전 라인을 선보이는 특별 팝업스토어를 30일 선보이고 본격적으로 운영에 들어갔다. 카테고리별로 5개 층 공간에 마련된 루이비통 팝업스토어는 다음 달 15일까지 운영된다. 루이비통 신상품을 백화점 최초로 공개한다. 컬렉션 상품 전시 뿐 아니라 독특한 인테리어와 조형물, 마네킹 등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사하는 공간으로 꾸며졌다.
강남점 1층 더 스테이지(The Stage)에서는 루이비통 여성 컬렉션을 선보이고 2층과 3층에서는 각각 향수와 주얼리 컬렉션을 공개한다. 4층과 6층은 럭셔리 슈즈와 남성 컬렉션으로 구성됐다. 강남점 단독 신상품도 판매한다. 특히 1층과 4층 공간은 루이비통 컬렉션 런웨이 장소였던 루브르 박물관을 재현해 방문객에게 특별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도록 했다.
한편 루이비통은 지난 2019년 새 컬렉션 국내 첫 공개 무대로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을 낙점한데 이어 이번에 다시 한 번 강남점을 신상품 공개 장소로 정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