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름날의 꿈 展’, 코로나로 잃어버린 여름 만난다

전승훈기자 입력 2021-07-30 13:23수정 2021-07-30 13: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뜨거운 태양의 열기만큼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기세가 대단하다. 도시가 불가마처럼 데워져도 계곡으로 바다로 맘놓고 피서를 떠나기도 어려운 상황. 시원한 에어컨이 나오는 갤러리에서 그림으로나마 잃어버린 여름을 만날 수 있는 전시가 열리고 있다.

다음달 8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 무우수갤러리에서 열리는 ‘한 여름날의 꿈 展’이다. 강렬한 햇살과 푸른 바다, 짙푸른 숲과 나무, 물고기와 해파리…. 여름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활동하는 젊은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코로나19의 우울함을 떨쳐버리를 수 있는 경쾌하고 몽환적인 작품들이 선보인다.

우리나라 여름의 특징은 이중성이다. 반짝반짝 빛나는 찬란한 햇살이 ‘생의 찬가’를 부르게 하기도 하지만, 이내 뜨거운 열기가 짜증스럽게 다가온다. 또한 시원한 소나기같은 빗줄기가 더위를 식혀주길 바라면서도, 긴 장마에 우울감에 젖는 아이러니도 있다.

홍익대학교에서 동양화 전공 박사과정을 수료한 하효진 작가의 작품 ‘부유(浮流)’는 심해를 헤엄치는 해파리와 같은 바다 생물들의 생명력을 보여주고 있다. 몽환적인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해파리지만, 피부에 닿으면 따가운 독을 뿜어낸다. ‘유어도(遊魚圖)’ 속 물고기들은 생동감 넘치는 모습이지만 낚시바늘의 유혹에 생명의 위협을 받는다. 수묵화로 표현된 물고기들은 디테일이 살아 있지만, 어탁(魚拓)처럼 박제된 모습에서 삶과 죽음의 혼돈이 함께하는 현실의 아이러니를 표현하고 있다. 아름답지만 치명적인 여름의 유혹이다.

주요기사
2020년 아시아 작가들의 축제인 아시아프&히든아티스트 페스티벌에서 수상했던 강지혜 작가의 작품은 상상 세계와 현실 세계를 적절히 조화한 낙원을 그린다. 넓고 두툼한 잎사귀의 야자수와 보라색 꽃, 무성한 수풀 사이로 보이는 표범과 여우, 너구리 등의 모습에서 꿈을 꾸듯 편안하고 포근함을 느끼게 한다.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의 청년미술상점에도 입점해 있는 이미소 작가는 “나무가 자라듯 사람의 감정도 자란다”라는 생각으로 ‘감정나무’라는 작품에서 다양한 사람들의 감정을 별, 펭귄, 수박 등으로 표현하고 있다. 작품 속 감정나무가 자라는 바다도, 하늘도, 사막도 감추어진 우리들의 마음처럼 설명하기 어려운 환상의 세상이다.

2019년 아시아프 선정작가이기도 한 이정희 작가는 주목받지 못한 존재들의 초상을 통해 생명의 본질을 찾고 있다. ‘아무개의 초상’ 속 존재는 인물 대신 풀이 자란다. 다른 작품 속에서도 이름 모를 풀 속에는 개와 고양이가 사람을 대신한다.

GS건설 갤러리 시선 전시작가 공모 등에서 당선 경력이 있는 주은빈 작가는 수채화 물감의 청량감으로 푸른 바다를 마음껏 표현하고 있다. 작품 ‘보물찾기’ 속 어린아이는 우리들의 지난 여름날 바닷가에서 조개를 줍던 기억을 떠올리게 한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