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할인점서도 ‘빚은’ 떡 만난다…SPC삼립, 리테일 브랜드 ‘빚은앳홈’ 론칭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07 13:52수정 2021-07-07 13: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PC삼립이 리테일 떡 브랜드 ‘빚은앳홈’을 론칭했다고 7일 밝혔다.

빚은앳홈은 SPC삼립의 떡 프랜차이즈 ‘빚은’을 가까운 편의점과 할인점에서 소비자들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한 리테일 전용 브랜드다.

이번에 출시한 제품은 △방앗간 찹쌀떡 △3색 찹쌀떡 △영양찰떡 등이다. 이중 3색 찹쌀떡은 단호박·쑥 등 3가지 맛으로 구성됐고, 영양찰떡은 서리태·단호박·완두콩·밤 등의 토핑을 넣었다.

또 ‘아이스 크림떡(청포도, 블루베리)’과 ‘크림치즈 카스텔라 인절미’ 등 최근 디저트 트렌드를 반영한 제품도 선보인다.

주요기사
SPC삼립 관계자는 “향후 ‘빚은’의 브랜드 인지도와 경쟁력을 강화하고, 고객들이 우리 전통 먹거리들을 더욱 친근하고 트렌디하게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