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밑줄 긋기]시키는 대로 제멋대로

동아일보 입력 2021-06-26 03:00수정 2021-06-2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소호 지음·창비
다 버리고 나니 남은 것이 아무것도 없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나는 어린 시절의 나를

똑바로 바라볼 수 있었다. 그리고 용서할 수 있었다. 나는 이 글을 쓰기 전까지

단 한 번도 그 고통으로부터 발버둥 치지조차 않은 나를 용서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글은 가끔 이렇게 ‘나’와 ‘나’를 화해하게 만든다.

주요기사
덮어만 뒀던 유년의 기억을 불러와 스스로를 치유하는 이소호 시인의 첫 에세이
#밑줄 긋기#에세이#이소호 시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