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논란 감수하고 지원금 신청한 이유는…”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3 19:13수정 2021-06-23 19: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돈보다는 선정되었다는 사실이 중요”
“이런 실적 쌓아야 작가로 살아남을 수 있어”
“작가들, 이런 예술 지원금 경연대회처럼 여겨”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미디어 아티스트 준용 씨가 23일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과기술융합지원사업 지원금을 신청한 이유에 대해 “미술작가가 지원금을 신청하는 것은 운동선수가 대회에 나가는 것과 같다”며 “제가 운동선수라면 반드시 나가야 할 대회였던 것”이라고 했다.

준용 씨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가 논란을 감수하고 지원금을 신청한 이유다. 오해가 약간은 풀리기를 바란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준용 씨는 “제가 하는 작업은 실험 예술이다. 실험 작품은 원래 잘 팔리지 않는다”면서 “그래서 이런 작업을 하는 작가들은 주로 국공립미술관에서 제작비를 받거나 이번과 같은 지원금을 받아 작품을 제작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신청할 때는 작품계획서를 제출하는데, 이때 저의 작품을 평가 받게 된다. 따라서 지원금은 돈보다는 선정되었다는 사실이 중요하다”며 “타 분야와는 달리 예술지원금은 경쟁 상대가 다른 작가들이다. 마치 경연대회 입상처럼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준용 씨는 “이런 실적을 쌓아야 작가로 살아남을 수 있다”며 “그런데 실험 예술은 판매 실적 같은 것이 불가능하니, 지원 사업 선정 실적을 쌓는 것이 필수인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그는 “프로 대회가 없는 운동 종목이 이와 비슷하다”며 “이런 종목들은 민간·협회·국가 등 공공에서 개최하는 대회만 있고 선수들은 그곳에서 입상해야 한다. 공공기관에서 실업팀을 만들어 지원하는 종목도 있다. 이와 비슷하게 작가들은 예술 지원금을 경연대회처럼 여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준용 씨는 “이런 상황에서 저에게 국가 지원금을 신청하지 말라는 것은 운동 선수에게 대회에 나가지 말라는 것과 같은 셈”이라며 “게다가 지원금은 상금처럼 받는 게 끝이 아니다. 그것으로 제작을 하고, 선정된 작품들은 미술계의 주목 속에 평가가 이루어진다. 그 실적이 다음으로 이어지고, 이런 과정을 반복하는 것이 제 직업”이라고 했다.

‘지원금은 민간도 있고 공공도 있는데 왜 하필 국가에서 받아야 하느냐’는 지적에 대해선 “이번 지원 사업은 저희 업계에서 올해 예정된 것 중 최대 규모”라며 “실력 있는 작가들이 모두 주목했다. 제가 운동선수라면 반드시 나가야 할 대회였던 것”이라고 말했다.

문준용 씨 작품. 유튜브
“또 받아먹을 줄 꿈에도 몰라” “국민 짜증나는 건, 스스로 자랑하는 모습”
앞서 이달 18일 준용 씨는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과기술융합지원사업에서 제가 6900만 원의 지원금에 선정되었다는 것을 알린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인터넷 논객인 ‘진인 조은산’은 전날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솔직히 말해서 그걸 또 받아먹을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내가 옳다 하더라도 또한 그에 따른 정당한 권리가 있다 하더라도 때로는 피해 갈 줄도 알고 양보할 줄도 알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도 같은 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민들이 짜증나는 건, 문 씨 스스로 지원금에 선발되었다고 자랑하는 경박한 모습”이라며 “굳이 지원금 선발 사실을 ‘자랑’하고 스스로 ‘축하’받을 만하고 ‘영예’로운 일이라고 자화자찬하는 모습이 짜증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