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한예리 美 아카데미 일정 마치고 입국…“큰 응원 감사”

뉴시스 입력 2021-04-28 14:44수정 2021-04-28 14: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한예리가 2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는 이날 “한예리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일정을 잘 마무리하고 오늘 입국했다”고 밝혔다.

한예리는 소속사를 통해 “시상식 내내 한국에서부터 큰 응원과 힘을 보태주신 분들께 직접 인사드리지 못하게 되어, 이렇게나마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인사했다.

그러면서 “모든 일정이 무사히 잘 끝나 감사하며, 여전히 저에게 일어난 일이 신기하고 믿기지 않는다”며 “어려운 시국 속에서 잠시나마 좋은 일로 기쁨을 드릴 수 있게 되어 저 또한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주요기사
한예리는 “정이삭 감독과 에밀 모세리 음악감독, 윤여정 선생님과 스티븐 연, 앨런 김, 그 외 스태프들까지 반가운 식구들을 만날 수 있게 되어 너무 행복했고, 윤여정 선생님의 여우조연상 수상을 직접 옆에서 축하해 드릴 수 있어 더할 나위 없이 기쁘고 영광스러웠다”고 전했다.

아울러 “‘미나리’의 한 부분을 담당했다는 자체가 너무 감사하고, 다시 한번 윤여정 선생님께 축하와 감사, 그리고 존경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예리는 정부 방역 지침에 따라 입국 및 검역 절차를 따른 뒤 곧바로 2주 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한예리는 영화 ‘미나리’에서 두 아이의 엄마이자 새로운 시작을 꿈꾸는 남편과 함께 희망을 찾아 미국 낯선 땅 아칸소로 향한 인물 ‘모니카’ 역을 맡아 섬세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따뜻한 울림을 전하며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본상, 음악상 등 아카데미 6개 부문 최종 후보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던 ‘미나리’는 윤여정의 여우조연상 수상이라는 쾌거를 이루며 국내외 언론은 물론 대중들의 뜨거운 찬사를 받았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