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옹이 작가, ‘싱글맘’ 고백…연인 전선욱 “끝까지 네 편” 응원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2-17 07:15수정 2021-02-17 07: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야옹이 작가와 전선욱 작가. 출처= 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웹툰 ‘여신강림’의 야옹이 작가(본명 김나영)가 싱글맘임을 고백한 가운데 연인 사이인 전선욱 웹툰 작가가 그녀의 고백을 공개적으로 응원했다.

전 작가는 지난 16일 야옹이 작가 인스타그램 계정에 “책임감 있고 당당한 모습 진짜 너무너무 멋있다. 끝까지 나영이 편이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앞서 야옹이 작가는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에겐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목숨보다 소중한 꼬마가 있다”고 밝히며 아들과 함께 찍은 뒷모습 사진을 올렸다.

그는 “내 몸에서 한순간도 떼어 놓은 적 없이 한 몸처럼 살았던 아이”라며 “내 삶의 원동력이며 가장 소중한 존재이자 평생 지켜야할 존재기에 난 매일 지치고 힘들어도 힘을 낸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나의 사정으로 피해가 갈까봐 미안해서 끝까지 밀어냈는데도 다가와서 손 잡아준 선욱오빠가 있어서 더이상 비관적이지 않고 감사하며 살 수 있게 됐다”면서 연인 전선욱 작가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그러면서 “그저 웹툰작가일 뿐이지만 많은 분의 관심을 받고있기도 해서 이렇게 공개적으로 개인사를 오픈한다. 이 녀석을 지키기 위해 더 열심히 살아간다. 이야기 들어줘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야옹이 작가는 지난 2018년부터 네이버 웹툰에 ‘여신강림’을 연재 중이다. 그는 연예인 못지 않은 외모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기도 하다. 웹툰 ‘프리드로우’의 전선욱 작가와는 지난해 10월부터 공개 열애 중이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