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안혜경·구본승 궁합은?…사주 보는 새 친구 등장

뉴시스 입력 2021-01-19 14:06수정 2021-01-19 14: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20분으로 이동
‘불타는 청춘’에 청춘들의 서열 정리와 신년 사주를 전하러 의문의 새 친구가 찾아온다.

19일 방송되는 SBS 예능 ‘불타는 청춘’에서 청춘들은 대전으로 여행을 떠났다.

이날 제작진은 “새로 오는 분이 있다. 신년 운세를 잘 아는 분을 모셨다”고 의문의 손님을 예고했다. 청춘들은 “역술가인 백운산 선생님이 오신 거 아니냐”며 기대감을 표했다.

이에 제작진은 “6년째 명리학을 공부하고 있고, 가수와 배우 경력이 있다”고 소개했는데, 활동 시기를 들은 최성국은 “나 인기 장난 아닐 때야 그때”라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주요기사
이후 청춘들 앞에 의문의 친구가 등장하자, 여자 청춘들의 미소가 끊이지 않았다. “환하다”, “잘생겼다”며 역대급 외모에 감탄을 표했고, 새 친구는 꽃미소를 날렸다는 후문이다. 새 친구는 “다들 뵙고 싶었다”며 “서열 정리가 잘 안 된다고 들었다”면서 곱상한 외모와 달리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궁금증을 자아냈다.

명리학을 공부한 새 친구의 등장에 청춘들은 새해 운세와 궁합을 봐달라고 부탁했다. 특히 신효범은 김도균과의 궁합을 봐달라며 복채 5만원을 꺼내 건넸다.

새 친구는 도균의 사주를 보고 ‘아이 같은 사람이며, 사람을 끌어당기는 사주’라고 설명했다. 때문에 정반대의 능동적인 성향을 가진 효범과의 관계에선 효범이 도균에게 끌리는 관계라는 것. 계속해서 철벽을 치는 이모부 도균과 계속해서 챙겨주는 이모 효범 두 사람의 관계와 궁합 풀이가 일치하자 청춘들은 공감했다.

이모 부부에 이어 안구커플 안혜경과 구본승의 궁합을 본 새 친구는 “두 사람의 성향이 너무 똑같다”며 신기해했다. 두 사람 다 이성적이고 생각이 많아 누군가 밀어붙이기 전엔 결혼이 늦다는 공통점이 있다는 것. 또 새 친구는 “둘만 놔두면 3~40년은 계속 지금과 똑같을 것”이라고 안구 커플의 궁합을 풀이해 관심을 모았다.

안구커플의 궁합 결과를 들은 최성국은 “어느 쪽이 상대에게 더 끌리느냐”고 물었고, 새 친구의 대답을 들은 청춘들은 예상 외의 결과에 환호했다.

이에 구본승은 말없이 알 수 없는 미소만 지었다는 후문이다. 청춘들의 서열정리부터 사주팔자까지 탈탈 털러 온 꽃미남의 정체와 오리무중인 커플들의 궁합 점수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불타는 청춘’은 이날부터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20분으로 시간대를 이동, 확대 편성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