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공유하고 변화할 때 문화는 살아 숨쉰다

손택균 기자 입력 2020-06-20 03:00수정 2020-06-2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화적 정체성은 없다/프랑수아 줄리앙 지음·이근세 옮김/172쪽·1만2800원·교유서가
저자는 프랑스 인문과학재단 교수로 재직 중인 69세 철학자다. 역사 언어 개념 등 모든 면에서 서로 무관하게 정립된 중국과 서양의 사유를 대면시켜 새로운 철학을 가동하는 작업을 펼쳐 왔다. 국내에 번역 출간된 저서 중 상당수가 중국 관련 내용을 다뤘다.

“문화적 정체성에 대한 요청은 상이한 문화에 대한 이해를 가로막으며 오늘날 확산되고 있는 민족주의적 폐쇄성을 촉진한다. 문화적 정체성의 개념은 문화를 귀속성과 불변성의 의미로 사유하게 하지만, 사실 문화는 오직 스스로를 문제시하면서 공유되고 변화해야만 생산적이다. 그렇지 못하다면 문화는 이미 죽은 것이다.”

다름을 틀림으로 몰아세우는 흐름이 대세로 굳어진 세태에서 조금은 무력해 보이는 지적이다. 저자는 “실존은 우선 어쩔 수 없이 따르게 된 것의 바깥에 서면서 저항하는 것”이라고 결론 내렸다.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주요기사

#문화적 정체성은 없다#프랑수아 줄리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