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이 쑥쑥!…책, 동심을 만나다]아프리카의 아이들을 도와주세요

동아일보 입력 2010-09-16 03:00수정 2010-09-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둥글둥글 지구촌 국제구호 이야기/이수한 글·유남영 그림/160쪽·9500원/풀빛
아프리카 스와질란드에 사는 소년 스와티는 마실 물을 얻기 위해 흙먼지 풀풀 날리는 길을 세 시간 정도 걷는다. 그렇게 가서도 깨끗한 물은 구경도 못한다. 흙먼지가 섞여 있고 짐승이 목욕까지 한 물이지만 대안이 없다. 지구촌을 100명이 사는 마을에 비유하면 17명은 스와티처럼 깨끗한 물을 구할 수 없는 환경에서 지낸다. 100명 중 75명은 끼니를 걱정하면서 하루하루 살고 있다. 굶주리는 어린이들, 노동에 내몰린 소년들, 떠돌이 난민 등 도움의 손길을 기다리는 지구촌 현장을 어린이의 눈높이에서 들여다본 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