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치 앨봄 “인생은 공존하는 것… 희망 나눠야 행복”

동아일보 입력 2010-09-06 03:00수정 2010-09-06 09: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스테디셀러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 저자 미치 앨봄 씨

“현대인은 매사에 냉소적이며 자주 화를 냅니다. 희망이 없기 때문입니다. 희망은 약한 사람들의 어리석은 위안이 아닙니다. 불치병을 앓던 제 스승 모리도 희망을 가졌습니다. 내일의 삶이 나아질 것이란 희망을 잃지 마세요.”

2002년 국내 출간돼 300만 부가 나간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Tuesdays with Morrie·살림)의 저자 미국인 미치 앨봄 씨(52)가 4일 방한했다. 그의 방한은 올해 개정판에 한국 독자를 위한 서문을 실은 것을 기념하기 위해서다. 1988년 프리랜서 스포츠 기자로 서울 올림픽을 취재한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타인에게 긍정적 변화 주면 그 효과는 자신에게로 돌아와

주요기사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의 저자 미치 앨봄 씨. 그는 “루게릭병으로 죽어가던 은사 모리 슈워츠 교수가 15년 전 가르쳐 준 ‘희망’의 의미가 내 인생을 바꿨다”고 말했다. 변영욱 기자 cut@donga.com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만난 그는 한국에서 책이 많이 팔린 이유를 묻자 “일을 많이 할수록 더 행복해져야 하는데 우리는 그렇지가 않다. 세상에는 그릇되게 바쁜 사람이 많다”며 “왜 자신이 행복하지 않을까 묻는 사람들이 책에서 해답을 찾는 것 같다”고 말했다.

‘모리와 함께한 화요일’은 그가 대학(미국 브랜다이스대) 은사인 모리 슈워츠 교수와 나눈 대화를 담은 책이다. 1995년 가을 루게릭병으로 죽음을 앞둔 은사와 만난 그는 4개월간 매주 화요일 스승의 집을 찾아 죽음과 행복, 그리고 이웃과의 관계 등에 대한 강의를 듣는다. 스승은 시한부의 삶을 살면서도 주위 사람에게 교훈과 희망을 안겨주었다. 스포츠칼럼니스트, 방송인으로 세속적인 성공만을 좇던 그는 스승과의 대화를 통해 인생의 의미를 다시금 깨닫게 된다.

“모리를 만나지 않았다면 몽유병 환자처럼 인생을 헤매고 다녔을 것입니다. 그를 통해 인생은 다른 사람들과 공존하는 것임을 깨달았죠.”

그는 스승의 가르침대로 세상 사람들과의 공존에 나섰다. 그는 현재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노숙자 쉼터와 저소득층 주택 건설 등 활발한 봉사활동을 벌이고 있다.

그는 스승에게서 제대로 나이 먹는 법과 죽음을 준비하는 법도 배웠다. 그는 “우아하게 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다른 사람에게 조금이라고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이라며 “타인에게 긍정적 변화를 주면 그 변화는 결국 자기에게 돌아온다. 그래서 봉사활동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바쁜 방한 일정 속에서도 7일 오전 다일공동체가 서울 청량리에서 벌이는 봉사활동인 ‘밥퍼’에 참여한다.

“죽음을 준비하는 과정은 후회를 없애는 과정입니다. 임종을 앞둔 사람 중 가장 불행한 경우는 후회가 많은 사람이더군요. 후회하지 않으려면 가족에 대한 사랑 등 인생의 중요한 일을 미루지 마세요.” 그는 어떤 일이 있어도 매일 아내와 점심을 먹고 하루 한 시간 이상 대화를 나눈다고 말했다.

스승께 제대로 나이먹는법 배워 죽음 준비는 후회 없애는 과정

요즘은 모리와 같은 진정한 스승이 드물지 않느냐고 그에게 물었다. 그는 “스승이 없다는 말에 동의할 수 없다”며 “주위를 보면 좋은 스승이 많지만 현대인은 남의 말을 들으려고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얼마 전 지진이 났던 아이티를 다녀왔는데 그곳의 아이들은 절대 빈곤 속에서도 행복해하더군요. 한 꼬마에게 왜 행복하냐고 물으니 ‘우리는 지금 살아있잖아요’라고 대답하더군요. 나에겐 그 꼬마가 스승입니다.”

그는 5일 서울 교보문고 광화문점에서 사인회를, 7일 서울 숭의여고와 고려대에서 강연회 등을 마치고 8일 출국한다.

민병선 기자 bluedo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