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흑해의 장미’ 불가리아

동아일보 입력 2010-09-03 03:00수정 2010-09-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연과 문화 어우러진 동유럽 새 휴양지로 각광
벨리코투르노보의 차라베츠 요새로 향하는 길목. 아침 햇살 뒤로 성모 마리아 승천 교회가 보인다.
불가리아. 불가리아? 불가리아….

요구르트, 장미 같은 막연한 상징을 제외하면 딱히 떠오르는 것이 없는 나라다. 축구 팬이라면 흐리스토 스토이치코프나 디미타르 베르바토프 같은 이름이 먼저일지도 모르겠다.

한국에는 아직 멀게 느껴지는 곳이지만 사실 올해로 한국과 불가리아가 공식 외교관계를 맺은 지 벌써 20주년이 됐다. 지난해에는 게오르기 파르바노프 불가리아 대통령이 방한했다. 이를 계기로 양국은 올해부터 경제와 관광 등의 분야에서 교류를 강화하는 추세다.

그 일환으로 지난달 23일부터 27일까지 한국 7개 주요 여행사 대표와 임원, 한국-불가리아 친선협회와 대한항공 관계자 등이 불가리아 정부 초청으로 불가리아의 주요 도시를 방문했다. 불가리아 관광이 본격화할 경우 상품을 개발하기 위한 사전 탐방이다. 아직 국내에는 불가리아를 단독으로 관광하는 여행 상품이 없다.

주요기사
한국-불가리아 경제협력위원회가 주관한 이 여행에 동행해 불가리아의 면모를 들여다봤다. 짧은 기간 돌아본 불가리아는 ‘서로 다른 빛깔’이 한데 모여 독특한 개성을 만들어내는 곳이었다.

○ 白/흰 태양이 부서지는 검은 바다

플로브디프의 원형 극장은 로마 시대의 유물이다(오른쪽 위). 소피아의 알렉산드르 넵스키 성당(오른쪽 가운데). 차라베츠 요새에서 내려다본 벨리코투르노보의 전경(오른쪽 아래).
서울을 떠나 터키 이스탄불에 도착한 것은 지난달 23일(현지 시간) 밤. 곧바로 버스를 갈아타고 불가리아 국경을 넘었다. 흑해 연안 도시 부르가스로 향하는 버스 안에서 바라본 새벽 달빛은 교교했다. 마침 보름을 하루 앞둔 날이어서 유난히 밝았다. 달그림자 뒤로 검은 숲과 검은 벌판이 스쳐갔다.

흑해의 갈매기는 부지런했다. 갈매기 울음에 잠을 깨 거리를 산책했다. 평온한 휴식이 느껴졌다. 불가리아 흑해 연안에는 휴양 도시가 발달했다. 부르가스에서 포모리에와 네세바르를 거쳐 바르나까지 해안선을 타고 계속 북쪽으로 올라가는 동안 눈에 잡힌 것은 즐비한 리조트와 아파트, 호텔 건물들이었다. 2007년 유럽연합(EU)에 가입한 뒤로 서유럽에서 휴양객들이 몰려들자 사업자들이 너도나도 리조트 건설 사업에 뛰어들었다. 군데군데 건설이 중단된 곳도 눈에 띄었다. 현지 가이드인 일리야 일리예프 씨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불가리아에서도 많은 사업이 중단됐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약 10만32km²)보다 약간 큰 면적(약 11만99km²)을 가진 불가리아는 서쪽은 세르비아와 마케도니아에, 동쪽은 흑해에 인접해 있다. 북쪽의 루마니아, 남쪽의 터키와 함께 동쪽으로 흑해 연안을 공유하고 있는 나라다.

흑해라는 이름은 원래 갑작스럽게 불어오는 폭풍우로 바다 전체가 순식간에 검게 물든다고 해서 선원들이 붙인 이름이라고 한다. 하지만 여름에 찾아본 흑해는 검은 파도와 폭풍우 대신 오히려 진청색 수면 위로 하얀 태양이 부서지는 낭만적인 바다였다. 햇볕 아래 펼쳐진 눈부신 백사장이 장관이었다.

부르가스와 포모리에 지역의 흑해는 내륙으로 들어간 만(灣)이어서 파도가 높지 않고 수온이 따뜻해 휴양지의 조건을 잘 갖추고 있다. 서유럽 지역에 비해 물가도 싸 최근 부쩍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지역 인근 염호(鹽湖)에서는 ‘라임 머드’라는 진흙이 나온다. 망간, 염소, 칼슘, 나트륨 등이 풍부해 피부 미용과 각종 질병 치료, 통증 완화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포모리에 그랜드 호텔은 이 진흙을 이용한 ‘머드 팩 마사지’를 상품화한 리조트다. 스파와 진흙 마사지를 통한 치료센터를 갖춘 호텔로 휴양뿐 아니라 요양 목적으로도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다. 이 호텔의 얀카 야나키에바 마케팅실장은 “유럽 전역에서 마사지를 받기 위해 고객들이 찾아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호텔은 염증과 통증 치료를 위한 자기 치료실과 피부 관리를 위한 레이저 치료실 같은 첨단 시설도 갖추고 있다. 포모리에 그랜드 호텔은 불가리아가 최근 흑해 연안 휴양지 구축에 들이고 있는 노력을 단적으로 말해준다. 사방이 육지로 닫혀 있던 ‘은둔의 바다’, 어부들을 떨게 만든 ‘공포의 바다’였던 흑해가 ‘휴식의 바다’로 거듭나고 있었다.

글·사진 소피아·벨리코투르노보·포모리에·카잔라크·플로브디프·네세바르=주성원 기자 swon@donga.com

디자인=박초희 기자 chok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