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서트]‘웨스트라이프’ 내한공연 다른 일정에 밀려 취소

입력 2003-12-12 17:58수정 2009-10-10 07: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4일 서울 올림픽공원 펜싱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아일랜드 팝 그룹 ‘웨스트라이프’의 내한공연이 취소됐다고 공연기획사 알지비엔터테인먼트(대표 이영미)가 12일 밝혔다.

알지비측은 “‘웨스트라이프’가 12일 인도 봄베이에서 열리는 MTV인디아 시상식에 반드시 참여해야 한다며 한국에는 공연 당일 도착할 수 밖에 없다고 통보해와 공연이 불투명하게 됐다”며 “표를 구입한 이들에게는 모두 환불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웨스트라이프’의 새음반을 홍보하고 있는 BMG 코리아측은 “다소 무리해서 내한 공연 일정을 잡았는데다 티켓 판매도 예상보다 저조했다”고 말했다.

조경복기자 kathy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