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大雪 한파’6일 전국 눈-비 내려 휴일도 대부분 영하권

입력 2003-12-05 18:34수정 2009-09-28 03: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말인 6일은 전국적으로 오전에 비나 눈이 내린 뒤 오후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특히 대설(大雪)이자 휴일인 7일은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4도까지 내려가는 강추위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5일 오후부터 전국에 내리기 시작한 비는 6일 오전까지 이어지다 오후부터 차차 그치겠으나 기온은 급격히 떨어지겠다”고 예보했다.

6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5도, 대전 5도, 대구 6도 등 평년과 비슷하겠으나 오후부터 강한 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가 크게 낮아질 전망이다. 특히 서해안 지방은 오전에 강한 북서풍의 영향으로 눈이 내릴 가능성도 큰 것으로 보인다.

7일의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4도를 비롯해 철원 영하 12도, 춘천 영하 10도, 대전 영하 4도, 광주 영하 2도 등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이 영하권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도 서울 3도 등으로 낮고 강풍도 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추위는 8일까지 계속되다가 9일부터 바람이 잦아들면서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정양환기자 ra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